연결 가능 링크

한-불가리아 외교장관 "대북 제재 공조 재확인"


한국과 불가리아 수교 이후 처음으로 불가리아를 공식 방문한 윤병세 한국 외교장관(왼쪽)이 15일 소피아에서 다니엘 미토프 불가리아 외교장관과 악수하고 있다.

한국과 불가리아 수교 이후 처음으로 불가리아를 공식 방문한 윤병세 한국 외교장관(왼쪽)이 15일 소피아에서 다니엘 미토프 불가리아 외교장관과 악수하고 있다.

불가리아를 방문 중인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이 어제 (15일) 다니엘 미토프 불가리아 외교장관과 회담을 갖고 북한 핵 문제와 대북 제재 공조를 재확인했다고 한국 외교부가 오늘 (16일) 밝혔습니다.

윤 장관의 불가리아 방문은 지난 1990년 3월 수교 당시 최호중 외교장관의 방문 이후 한국 외교장관으로서는 26년 만입니다.

플레브넬리에프 불가리아 대통령과 보리소프 총리도 윤 장관과의 면담을 통해 북한 비핵화에 대한 전폭적인 지지와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이행에 적극 동참할 뜻을 밝혔으며 양국 간 ‘포괄적 미래지향적 동반자 관계’를 더욱 내실화 시켜나가기로 합의했습니다.

불가리아에는 수 십 명 규모의 북한 노동자들이 외화벌이를 위해 파견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