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러 외무장관 "북한 핵 보유국 지위 인정 못해"


러시아를 방문한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왼쪽)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13일 모스크바 시내 외무부 영빈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러시아를 방문한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왼쪽)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13일 모스크바 시내 외무부 영빈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한국과 러시아는 어제 (13일) 열린 외무장관 회의에서 북한의 핵 보유국 지위를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또 유엔 대북 제재 결의를 충실히 이행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13일 모스크바 러시아 외무부에서 회담을 열었습니다.

양측은 이 자리에서 북한의 핵 보유국 지위를 인정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라브로프 장관] 러시아어

라브로프 장관은 “두 나라는 북한이 일방적으로 선언한 핵 보유국 지위를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 2270 호를 철저히 이행해 나갈 것이라고 다짐했습니다.

라브로프 장관은 다만 “한반도 지역이 대결의 장으로 변하는 것을 용납할 수 없다는 것이 러시아의 입장”이라며 북 핵 문제의 외교적 해결을 촉구했습니다.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도 올해 초 북한의 4차 핵실험과 연이은 탄도미사일 발사가 한반도와 국제사회의 안보에 심각한 위협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윤병세 장관] “북한을 바람직한 방향으로 이끌기 위해서는 국제사회가 하나가 돼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를 충실히 이행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을 재확인하고, 양국 간 공조를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윤 장관은 북한이 국제사회의 단합된 의지에 도전하는 것을 중단하고 진정성 있는 태도 변화를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동북아 지역을 보다 평화롭게 만드는데 가장 큰 걸림돌이 북 핵 문제라는 데 한국과 러시아가 인식을 같이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라브로프 장관과 윤병세 장관은 한국과 러시아가 수교 25주년을 맞아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를 보다 내실화하자는 데 의견을 같이 했습니다.

특히 러시아 극동 지역을 중심으로 협력을 강화하고, 이를 위해 한국이 오는 9월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리는 동방경제포럼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하기로 했습니다.

라브로프 장관도 수산업 분야를 포함한 극동 지역에서의 협력을 강조했습니다.

라브로프 장관은 이밖에 2013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방한에 이은 양국 간 고위급 접촉 전망에 대해서도 논의했다고 밝혀, 박근혜 한국 대통령의 러시아 방문 문제가 논의했음을 내비쳤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