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터뷰: 이상숙 한국국립외교원 교수] 시진핑-리수용 면담과 북-중 관계 전망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리수용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과 면담했다고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리수용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과 면담했다고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한국의 북-중 관계 전문가와 함께 시진핑 주석과 리수용 부위원장의 면담 결과와 앞으로 북-중 관계에 미칠 영향 등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한국 외교부 산하 국립외교원 이상숙 교수가 전화로 연결돼 있습니다.


문) 시진핑 주석과 리수용 부위원장의 면담에서 가장 관심을 끈 대목은 북 핵 문제에 대한 양측의 입장이었는데요, 면담 결과를 어떻게 보십니까?

문) 지역 (한반도) 안정과 대화 재개를 언급한 시 주석의 발언에는 어떤 의미가 담겨 있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습니까?

문) 북한이 6자회담 등 북 핵 협상 재개를 원하는 중국의 입장을 고려한 모종의 제안을 했을 가능성에 대해선 어떻게 보십니까?

문) 김 위원장의 구두 친서는 어떤 의미가 있다고 보십니까? 향후 북-중 관계 회복의 계기로 볼 수 있을까요?

문) 현재 북한과 중국 사이의 직접적인 현안으로는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른 경제제재가 있는데, 중국 외교부의 발표나 `신화통신' 등 관영매체의 보도에도 이에 대해서는 거의 언급이 없었습니다. 이 부분은 어떻게 된 걸까요?

문) 국제사회가 역대 가장 강력한 대북 제재를 시행 중인 상황인데요, 리 부위원장 방중 이후 북-중 관계를 어떻게 전망하시나요?

문) 리수용 방중을 계기로 미-중 간 신경전을 예상하는 전망도 나옵니다. 오는 6일부터 베이징에서 열리는 미-중 전략경제대화에서 북한 문제에 대한 조율, 어떻게 전망하십니까?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