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고위 당국자 "북-중, 새로운 국면 변화 어려울 것"


리수용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이 지난달 31일 중국 베이징에서 쑹타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과 회담했다고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이 1일 보도했다.

리수용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이 지난달 31일 중국 베이징에서 쑹타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과 회담했다고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이 1일 보도했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북한 노동당 정무국 리수용 부위원장의 중국 방문에도 불구하고 북-중 관계가 새로운 국면으로 변화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리수용 부위원장의 이번 방문에 대해 중국과 북한 매체들은 확연히 다른 보도 태도를 보였습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외교부 당국자는 북한 노동당 정무국 리수용 부위원장의 중국 방문과 관련해 ‘북한이 전혀 바뀌는 모습을 보여주지 않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1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리 부위원장의 중국 방문으로 북한 제재 국면에서 중국의 태도가 바뀐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 ‘단정적으로 말하기는 적절하지 않다’ 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리 부위원장이 쑹타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과의 회동에서 핵과 경제 병진 노선을 재확인했다는 북한 `조선중앙통신'의 보도를 거론했습니다.

그동안 북-중 관계가 힘들었던 이유가 핵 문제 때문이었는데 이처럼 비핵화를 위한 북한의 태도에 변화가 없는 한 북-중 관계에 급격한 변화는 없을 것이라는 분석입니다.

다만 리 부위원장의 중국 방문은 7차 당 대회 결과를 설명하는 자연스런 것으로 전통적인 중국 공산당과 북한 노동당의 교류 차원이라고 평가했습니다.

한편 중국 언론들은 1일 관영 `신화통신' 기사와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중련부의 발표를 인용해 리수용 부위원장이 쑹타오 중련부 부장과 회담했다는 내용을 간략하게 전했습니다.

리 부위원장의 전격적인 방중의 배경 등은 한국 매체들의 보도를 인용하는 선에서 그쳤을 뿐 자체적인 해설이나 분석은 내놓지 않았습니다.

외교 현안을 주로 다루는 `인민일보'의 자매지인 `환구시보'도 이번 북한 대표단의 방문에 대해서는 사실상 침묵을 지키고 있습니다.

중국 매체들의 보도와는 대조적으로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매체들은 리 부위원장과 쑹타오 부장의 만남을 자세하게 보도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1일 ‘리 부위원장이 쑹 부장에게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강조한 경제와 핵 무력 건설을 병진시키기 위한 전략적 노선을 지키겠다는 북한 노동당의 원칙적 입장을 설명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통신은 또 리 부위원장이 ‘김정은 위원장이 노동당 7차 대회 보고에서 밝힌 사회주의 위업을 완성하기 위한 전략적 노선과 투쟁 과업을 통보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통신은 이어서 중련부 쑹 부장이 ‘중국 공산당과 정부는 김정은 위원장을 수반으로 하는 북한 노동당과 인민들이 나아가는 길을 확고하게 지지한다’며 ‘당 대회가 제시한 목표를 실현해 큰 성과를 거둘 것을 축원한다’고 응답했다고 전했습니다.

통신은 또 쑹 부장이 ‘중국 공산당과 북한 노동당, 그리고 두 나라 노세대 영도자들이 꽃피운 전통적인 북-중 친선관계를 고도로 중시하며 새로운 환경에 맞게 더욱 공고하게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확언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앞서 중련부는 하루 전 리 부위원장과 쑹 부장의 회담과 관련한 발표문에서 ‘북한이 제7차 노동당 대회 상황을 설명했다’면서 양측이 북-중 간 전통적인 우의를 소중히 여기고 양당 간 교류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소개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