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시진핑, 북한 리수용 면담 "냉정·절제로 안정 지켜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리수용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과 면담했다고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리수용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과 면담했다고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베이징을 방문 중인 리수용 북한 노동당 정무국 부위원장을 만났습니다. 시 주석은 한반도 관련국들이 냉정과 절제로 지역 안정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리수용 북한 노동당 정무국 부위원장을 만나 유관 당사국들이 냉정과 절제를 유지하고 대화와 소통을 강화함으로써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시 주석은 1일 오후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리 부위원장이 이끄는 북한 대표단과 면담을 갖고 이같이 밝혔습니다.

시 주석이 북한 고위급 인사와 면담한 것은 지난 2013년 5월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특사로 방중한 최룡해 당시 북한 군 총정치국장을 만난 이후 3년여 만입니다.

시 주석의 발언은 4차 핵실험과 잇단 미사일 발사 등을 감행한 북한에 대해 도발을 중단할 것을 촉구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시 주석은 그러나 중국이 북-중 우호협력 관계를 고도로 중시한다며 북한과 함께 노력해 북-중 관계를 수호하고 돈독히 하고 발전시키기를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시 주석은 북한 대표단의 방중에 대해 양당이 중대한 문제에 대해 전략적 소통을 하는 전통을 확인하고 김정은 위원장과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가 양당과 양국관계를 중시하는 점을 잘 보여준다고 평가했습니다.

또 북한 인민이 경제발전과 민생 개선, 사회주의 사업 건설에 더 큰 성취를 이룩하기를 축원한다고 말했습니다.

리 부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시 주석에게 김정은 위원장의 구두친서를 전달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구두친서에서 북한은 북-중 간 전통우호 관계를 강화, 발전시키고 한반도와 동북아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는데 중국과 공동으로 노력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리 부위원장은 지난달 개최된 북한의 제7차 노동당 대회 결과도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상세한 면담 내용과 결과는 아직 공개되지 않고 있지만 시 주석과 리 부위원장은 핵실험과 대북 제재 등으로 급속히 냉각된 양국관계의 개선 방안과 북 핵을 비롯한 한반도 정세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을 것으로 보입니다.

리 부위원장은 시 주석에게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제7차 노동당 대회에서 재확인한 '핵-경제 병진 노선’을 강조하면서 양국 간 전통우호와 친선관계 강화 의지를 드러냈을 것이라는 관측입니다.

리 부위원장이 핵 문제와 관련해 비핵화와 같은 전향적 제안을 했을 가능성은 크지 않을 것이란 전망도 나왔습니다.

시 주석은 양국관계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도 한반도 비핵화를 포함한 한반도 문제에 대한 중국의 원칙적인 입장을 강조했을 것이란 관측입니다.

이와 관련해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일 정례 기자설명회에서 북한이 리 부위원장을 통해 '핵·경제 병진' 노선을 강조한 데 대해, 중국의 한반도 핵 문제에 대한 입장은 변함없다며 한반도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안정 그리고 대화와 협상을 통한 문제 해결이라는 한반도 3원칙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리 부위원장은 북한이 올해 1월 4차 핵실험을 강행한 이후 북한의 고위 인사로는 처음으로 중국을 방문했습니다.

리 부위원장이 이끄는 대규모 방중 대표단은 앞서 1일 오후 숙소인 댜오위타이를 출발해 삼엄한 교통통제를 받으며 인민대회당에 도착했습니다.

이들이 탄 차량은 중국주재 북한대사관 1호 차량을 포함해 승용차 8 대와 미니버스 1대 등으로 구성돼 40여 명에 달하는 방중 대표단 전체가 시 주석과 만났을 것으로 관측됩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