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새 주한미군사령관, 빈센트 브룩스 대장 내정'

  • 최원기

새 주한미군사령관으로 내정된 것으로 알려진 빈센트 브룩스 미군 태평양사령부 육군 사령관. (자료사진)

새 주한미군사령관으로 내정된 것으로 알려진 빈센트 브룩스 미군 태평양사령부 육군 사령관. (자료사진)

새 주한미군사령관에 빈센트 브룩스 미 태평양사령부(PACOM) 육군사령관이 내정됐습니다.

애슈턴 카터 국방장관은 지난 18일 미 정치전문 매체인 ‘폴리티코’와의 인터뷰에서 바락 오바마 대통령이 이를 승인했으며 곧 상원에 인준을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카터 장관은 주한미군이 태평양사령부에 속해 있지만 군의 중대한 정치적 사령부이기 때문에 최선의 적임자가 필요하다며 브룩스 사령관은 탁월한 작전과 지휘 경험을 갖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브룩스 대장은 아버지가 육군 소장 출신이고 형이 준장을 지낸 전형적인 군인 가족 출신입니다.

커티스 스캐퍼로티 현 주한미군사령관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사령관으로 자리를 옮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카터 장관은 새 북부 사령관에 로리 로빈슨 미 공군 태평양사령관이 내정됐다고 밝혔습니다.

로빈슨 사령관이 상원의 인준을 받을 경우 미군 역사상 처음으로 여성이 작전지휘사령부를 맡게 됩니다.

VOA 뉴스

VOA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