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 연합군사훈련 7일 시작, 사상 최대규모


지난해 10월 동해에서 실시된 미-한 연합훈련에 참가한 미 핵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 호의 모습 (미 태평양사령부)

지난해 10월 동해에서 실시된 미-한 연합훈련에 참가한 미 핵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 호의 모습 (미 태평양사령부)

미-한 연례 연합군사훈련인 키리졸브와 독수리 훈련이 7일 시작해 다음달 30일 까지 계속됩니다.

이번 훈련은 미군 1만 5천 여명과 한국군 30만 명이 참가합니다.

한국 ‘연합뉴스’는 6일 군 관계자를 인용해 이번 훈련이 “지난 2010년 천안함 피격 사건 이후 실시된 한미연합훈련 중 최대 규모”라고 전했습니다.또 전투력 규모로는 사상 최대 최대라고 밝혔습니다.

이번 훈련에는 떠다니는 군사기지로 불리는 미 항공모함 존 스테니스 호와 원자력 잠수함, 최신 스텔스 이지스 구축함, 해병대의 최신 수중이착륙 수송기인 MV-22 오스프리 등 세계 최강을 자랑하는 미군의 비대칭 전력이 대거 투입됩니다.

두 나라는 특히 북한의 급변사태와 전면전에 대비해 새롭게 세운 ‘작전계획 5015’를 지난해 을지프리덤가디언(UFG) 훈련에 이어 키리졸브 훈련에 처음으로 적용할 예정입니다.

작계 5015는 유사시 북한의 핵과 미사일 기지에 대한 선제 타격 등 북한의 대량살상무기와 기습 공격에 대한 대응 전략을 핵심으로 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북한의 탄도 미사일 위협을 탐지, 교란, 파괴, 방어하는 4D 작전과 유사시에 대비한 침투 작전 등 다양한 훈련이 실시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 군사 당국자들은 최근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무모함과 폭력적 도발성에 따른 오판 가능성을 지적하며 미-한 연합군사훈련을 대규모로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었습니다.

커티스 스캐퍼로티 주한미군사령관은 특히 지난주 의회 청문회에서 김정은의 세계관이 매우 고립돼 있고 잔인한 지도력때문에 주위에서 제대로 자문을 받고 있을지 확신할 수 없다며 한반도 긴장 수준이 지난 20년 이래 최고조에 달해 있다고 지적했었습니다.

그러면서 이런 북한의 위협 대응으로 대규모 훈련 등 한반도 내 억제 활동을 지속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북한 외무성이 7일 이번 미-한 연합군사훈련에 대해 "침략전쟁의 불구름을 몰아오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외무성 대변인은 담화를 통해 "미국의 조선반도에서 위험도수를 최대로 높이면서 침략전쟁의 불을 지르려" 한다며 "전쟁이 터진다면 그 책임을 미국이 져야한다"고 위협했습니다.

하지만 미국과 한국은 연합군사훈련이 방어적 훈련으로 유엔회원국과 중립국 감시위원회의 참관 하에 실시된다며 북한의 비난을 일축했습니다.

미 정부 관리들은 북한 당국이 미국의 공격 위협을 운운하는 것은 정권을 유지하기 위해 주민들에게 외세의 위협을 과장하는 북한 정권의 전형적인 선전에 불과하다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한국군 관계자는 6일 북한군이 연합훈련 기간에 도발하면 연합군이 수십 배로 처절하게 응징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