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국제여성운동가 DMZ 도보횡단' 관련 한국 협조 요청


비무장지대 도보 횡단을 계획 중인 여성운동가들이 지난 3월 유엔에서 관련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번 행사를 공동 기획한 크리스틴 안(왼쪽)과 글로리아 스타이넘. (자료사진)

비무장지대 도보 횡단을 계획 중인 여성운동가들이 지난 3월 유엔에서 관련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번 행사를 공동 기획한 크리스틴 안(왼쪽)과 글로리아 스타이넘. (자료사진)

북한이 국제 여성 평화운동가들의 비무장지대, DMZ 도보 통과를 허용하겠다며 한국 정부에 협조를 요청했습니다. 중국 선양에서는 민간 차원의 남북 접촉이 이어졌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통일부는 북한이 국제 여성 평화운동단체가 추진하는 비무장지대, DMZ 도보 횡단 계획과 관련해 판문점 채널을 통해 협조를 요청하는 통지문을 보내왔다고 4일 밝혔습니다.

통지문에서 북한의 사회단체인 '세계 인민들과의 연대성조선위원회'는 ‘국제여성행진 대표단-위민크로스DMZ'가 오는 24일 오전 11시 판문점을 통과해 한국으로 입경할 계획이라고 알려왔습니다.

이에 대해 한국 통일부 당국자는 북측으로부터 공식 요청이 온 만큼 유관부처와 협의를 거쳐 필요한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앞서 ‘국제여성행진 대표단’은 ‘세계 여성 비무장의 날’인 오는 24일 한반도 평화를 기원하며 DMZ를 도보로 횡단하는 행사를 열겠다며 남북한 당국의 승인을 요청했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3일 북한이 '조선의 통일과 평화를 위한 국제여성대행진' 준비위원회를 결성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으로부터 통지문을 받기 전 북한 당국의 승인이 공식 확인되면 필요한 협조를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의 기자설명회 내용입니다.

[녹취: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 “우리 정부는 이러한 ‘Women Cross DMZ’ 행사 취지를 잘 이해하고 있습니다. 책임 있는 북한 당국의 승인이 확인되면 필요한 협조를 해나가겠다는 정부의 입장은 현재 변함이 없습니다.”

이런 가운데 중국 선양에서도 민간 차원의 남북 접촉이 이어졌습니다.

6.15 공동선언 발표 15주년을 기념하는 공동 행사를 논의하기 위한 남북 민간 차원의 사전 접촉이 5일 이뤄진 데 이어, ‘겨레말 큰사전’ 편찬회의도 오는 11일까지 개최됩니다.

한국 정부가 민간교류 확대 방침을 발표한 뒤 남북 간 접촉이 이어지면서 장기간 경색된 남북관계 개선의 물꼬가 마련될지 주목됩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