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DMZ 도보행진' 정치적 갈등 야기하지 않아야"


다음달 비무장지대 도보 횡단을 계획 중인 여성운동가들이 지난달 11일 유엔에서 관련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번 행사를 공동 기획한 크리스틴 안(왼쪽)과 글로리아 스타이넘. (자료사진)

다음달 비무장지대 도보 횡단을 계획 중인 여성운동가들이 지난달 11일 유엔에서 관련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번 행사를 공동 기획한 크리스틴 안(왼쪽)과 글로리아 스타이넘. (자료사진)

한국 정부는 세계 여성운동가들이 오는 5월 비무장지대, DMZ를 도보로 횡단하겠다는 구상을 밝힌 데 대해 정치적 갈등을 야기하지 않는 순수한 사회문화 행사가 되길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통일부 당국자는 세계 여성운동가들이 추진 중인 비무장지대, DMZ 도보 횡단계획과 관련해 행사의 취지를 이해하고 있고 필요한 지원을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당국자는 16일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고 다만 이 행사가 남북관계나 한국사회의 정치적 갈등을 야기하지 않는 순수한 사회문화 교류 차원에서 이뤄지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한국 정부의 이 같은 입장을 단체 측에 여러 차례 전달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미국의 여성운동가 글로리아 스타이넘 등이 주도하는 ‘위민 크로스 DMZ’ 회원들은 지난달 11일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반도 평화를 기원하며 오는 5월 24일 북에서 남으로 DMZ를 걸어 횡단하겠다는 계획을 밝혔습니다.

이 행사가 성사되기 위해선 남북한 양측과 유엔군사령부의 승인을 얻어야 합니다.

단체 측에 따르면 유엔군사령부는 한국 정부의 동의를 전제로 잠정승인했으며, 북한 역시 협조적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국 정부는 아직까지 행사의 승인 여부를 공식적으로 밝히지 않고 있습니다.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입니다.

[녹취: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 “일단 우리 정부는 국제여성평화걷기 행사의 기본취지에 공감을 하고 있습니다. 다만, 도보로 DMZ를 통과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정전협정 관리 차원에서 기술적인 판단이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 관계자는 이 단체로부터 공식 신청이 들어오는 대로 유관부처와 협의를 거쳐 승인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해당 단체가 북한에서 한국으로 장비를 반입할 경우 통일부의 승인이 필요하고, 장비 없이 도보로 DMZ를 건너오면 출입국 절차에 따라 법무부의 승인을 받아야 합니다.

한국 정부 일각에서는 북한이 이번 행사를 정치적으로 이용할 가능성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들이 DMZ를 횡단하려는 5월 24일은 세계 여성 비무장의 날로, 한국 정부가 북한의 천안함 폭침에 대한 제제 조치를 발표한 날이기도 합니다.

미 국무부는 지난 13일 이들의 DMZ 횡단 계획과 관련해 북한여행을 자제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외국인들의 DMZ 횡단은 지난 2013년 뉴질랜드인 5 명이 모터사이클을 타고 한 데 이어 지난해 러시아 이주 150주년을 맞아 연해주 고려인들이 자동차를 이용해 한국에 도착한 사례가 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