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보고서 "북한, 테러지원국 재지정해야"


지난해 12월 바락 오바마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소니 해킹과 사건에 관련해 북한에 제재를 가할 것을 발표하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해 12월 바락 오바마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소니 해킹과 사건에 관련해 북한에 제재를 가할 것을 발표하고 있다. (자료사진)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 다시 포함시켜야 한다는 내용의 보고서가 나왔습니다. 북한이 정부 주도로 테러단체에 물질적 지원을 늘리고 있다는 주장입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비정부기구인 북한인권위원회 (HRNK)의 조슈아 스탠턴 변호사가 27일 ‘테러의 무기고’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북한이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빠진 2008년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테러를 직접 시도하거나 지원했다며 관련 증거를 조목조목 나열했습니다.

2009년 이란으로 향하던 북한 선박 몇 척이 적발된 사례를 들어 북한이 이란의 지원을 받는 테러단체에 무기를 공급한 증거라고 주장했습니다. 북한 선박에 있던 무기들이 미국 국무부가 테러단체로 지정한 헤즈볼라와 하마스를 포함해 이란이 지원하는 테러단체로 흘러 들어갔다는 겁니다.

이어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 대북 전단 살포에 대한 타격 등 직접적인 군사공격은 물론, 한국이나 중국 등지에서 활동하는 탈북자와 인권운동가들에 대한 암살 기도와 납치 등의 행적도 북한이 가하는 심각한 위협으로 명시했습니다.

아울러 지난해 말 소니 영화사 해킹 사건을 비롯해 한국의 금융기관과 웹사이트, 언론 등에 대한 사이버 공격도 북한의 소행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테러지원국을 정의하는 기준이 모호하고 모순적이라고 지적하면서 미국 의회와 국무부는 테러지원국 기준을 명확히 하고, 북한을 다시 지원국 명단에 올려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레그 스칼라튜 북한인권위원회 사무총장은 보고서 공개와 함께 발표한 성명에서 2008년 이후 북한은 국가정책의 수단으로 테러 사용을 늘려왔으며 테러조직으로 지정된 단체에 대한 물질적 지원도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또 최근 북한의 움직임은 인권운동가나 망명한 반체제 인사들에 대한 위협을 내포하고 있으며, 미국과 한국을 포함한 다른 나라의 주민들도 반복적으로 위협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바락 오바마 대통령이 지난 14일 쿠바를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제외하기로 최종 승인하면서 미 국무부의 테러지원국 명단에는 이란과 수단, 시리아 세 나라만 남게 됐습니다.

북한은 지난 1987년 대한항공 858기 폭파 이후 테러지원국으로 지정됐다가 2008년 11월 부시 행정부에 의해 해제됐습니다.

그러나 지난해 12월 소니 영화사 해킹 사건을 계기로 오바마 대통령이 북한의 테러지원국 재지정을 검토하겠다는 뜻을 밝혔으며, 지난 1월에는 연방 하원에서 관련 법안이 발의되는 등 재지정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