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북한 테러지원국 재지정 실효성 크지않아’


머리 하프 국무부 부대변인 (자료사진)

머리 하프 국무부 부대변인 (자료사진)

미국 정부는 소니 영화사 해킹의 배후로 북한을 지목하고 대응 방안을 모색 중인데요.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는 문제를 검토 중이라면서도 실효 여부에 대해선 다소 소극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의 사이버 공격에 맞서 미국에서 유력하게 거론된 대응책은 테러지원국 재지정이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까지 직접 나서 이 방안을 검토한다고 밝혀 실재 재지정 여부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올랐습니다.

그러나 미 국무부의 머리 하프 부대변인은 23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해도 상징적 효과에 그칠 것이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녹취: 머리 하프 국무부 부대변인] “There would not be a huge practical effect from a sanctions standpoint if they were put back on. Obviously, it’s symbolic and there may be some sanctions effect, but it wouldn’t be huge.”

어느 정도 제재 효과는 있겠지만 그 정도가 크지 않을 것이라는 지적입니다.

더 나아가 테러지원국 재지정이 최선의 대응방안이 아닐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머리 하프 국무부 부대변인] “but we don’t want to prejudge the outcome. And this may not be the best way to respond.”

하프 부대변인은 북한이 현재 테러지원국 명단에 올라있지 않지만 여전히 지구상에서 가장 심한 제재를 받고 있는 나라 중 하나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어떤 나라를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하려면 국무장관이 해당 정부의 지속적인 국제테러활동 여부를 판단해야 하는 절차가 따른다고 덧붙였습니다.

하프 부대변인은 소니 해킹 사태가 이런 범주에 속한다고 말하는 게 아니라며, 오바마 대통령은 최근 북한의 일부 활동에 비쳐 재지정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