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시진핑-아베, 반둥회의서 양자회담


22일 인도네시아에 아시아아프리카 정상회의가 개막한 가운데,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왼쪽)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별도의 만남을 가졌다.

22일 인도네시아에 아시아아프리카 정상회의가 개막한 가운데,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왼쪽)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별도의 만남을 가졌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오늘 (22일) 인도네시아에서 열린 아시아-아프리카 정상회의에서 양자회담을 가졌습니다.

두 정상이 정상회담을 가진 것은 이번이 두 번째입니다.

두 정상의 이번 회담과 관련한 구체적인 내용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아베 총리는 시 주석과의 정상회담에 앞서 행한 아시아-아프리카 정상회의 연설에서 국제사회는 힘이 더 센 자들이 주변 약자들을 꺾기 위해 제멋대로 무력 사용을 하도록 놔둬서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이는 주변국들을 괴롭힌다는 비난과 함께 동중국해에서 일본과 영유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중국을 겨냥한 발언으로 풀이됩니다.

아베 총리는 또 과거 전쟁 시기 발생한 일에 대해 깊이 반성한다면서도 일본 제국주의 침략으로 인한 희생자들에게 공식적으로 사과하지는 않았습니다.

한편 아시아와 아프리카 국가들은 이번 정상회의에서 두 대륙에 개방적인 새로운 국제 정치와 경제 질서를 촉구했습니다.

회의 개최국인 인도네시아의 조코 위도도 대통령은 개회사에서 아시아와 아프리카 국가들이 직면한 도전은 아직 해결되지 않았다며 유엔 개혁을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