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일 정상회담...기존 입장 반복


10일 시진핑 중국 구가주석(오른쪽)과 아베 신조 총리가 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가 열리는 베이징에서 정상회담을 가졌다.

10일 시진핑 중국 구가주석(오른쪽)과 아베 신조 총리가 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가 열리는 베이징에서 정상회담을 가졌다.

중국의 시진핑 국가주석과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가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 간 대화의 물꼬를 텄습니다.

시진핑 주석과 아베 신조 총리는 오늘 (10일) 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가 열리는 베이징에서 취임 뒤 처음이자 양국 정상으로는 2년6개월만에 공식 정상회담을 가졌습니다.

중국 관영언론에 따르면 시진핑 주석은 회담에서 아베 총리에게 일본 정부가 지속적으로 평화로운 발전을 이어가고, 군사와 안보 정책 면에서도 신중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반면 아베 총리는 시 주석이 정상회담에 응한 것은 일본과의 관계를 개선하는 첫 관문이라며 환영의 뜻을 나타냈습니다.

두 정상은 그러나 정상회담 뒤 별도의 발표문이나 성명을 발표하지 않는 등 회담에서 양국 간 입장 차이만을 확인한 채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