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군사적 역할 관한 미 여론 양분'

  • 김연호

미사일 발사 훈련 중인 일본 해상자위대 함정. (자료사진)

미사일 발사 훈련 중인 일본 해상자위대 함정. (자료사진)

미국인들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일본의 적극적인 군사적 역할 수행에 대해 의견이 엇갈리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미국인들은 또 10 명 가운데 8 명이 북한 핵 문제에 대해 들어본 적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연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의 여론조사기관인 퓨 리서치센터가 올해 2차대전 종전 70주년을 맞아 미국인과 일본인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두 나라는 2차대전 당시 적대국이었지만 현재는 양국 국민들이 상대방에 대해 깊은 신뢰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국인 3분의 2와 일본인 4분의 3이 상대국에 대해 상당히 혹은 꽤 신뢰한다고 답했습니다.

현재 미-일 관계에 대해서도 긍정적인 대답이 압도적이었습니다. 미국인 10 명 가운데 8명이 일본과의 관계를 유지하거나 더 강화하고 싶다고 응답했습니다.

그러나 일본이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군사적 역할을 적극적으로 해야 하느냐는 문제에 대해서는 미국인들 사이에 찬성과 반대 의견이 팽팽히 맞섰습니다. 일본이 적극적으로 군사적 역할을 해야 한다고 응답한 미국인은 47%, 제한해야 한다는 미국인은 43%로 나타났습니다.

중국에 대한 두 나라 국민들의 불신이 상당히 높은 점도 눈에 띱니다. 중국을 신뢰한다고 응답한 미국인은 30%에 그쳤고 일본인은 7%에 불과했습니다. 미국인 10 명 가운데 6 명은 중국의 군사, 경제적 부상에 따라 미-일 관계의 중요성이 더 커졌다고 대답했습니다.

그러나 경제 분야에서 중국과 관계를 강화해야 하냐는 질문에는 미국인들 사이에서 의견이 엇갈렸습니다. 경제적 동반자로서 어느 나라가 더 중요하냐는 질문에 43%가 중국이라고 답했고, 일본이 더 중요하다고 응답한 미국인도 36%에 달했습니다.

특히 미국인들 상당수가 일본의 경제력이 더 이상 성장하지 못하고 정체돼 있다고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일본이 경제적으로 부상하고 있다고 응답한 미국인은 30%를 밑돈 반면, 일본의 경제력이 정체된 채 남아 있을 것이라고 응답한 미국인은 60%에 달했습니다.

한국에 대한 인식은 미국과 일본에서 크게 엇갈렸습니다. 미국인 절반이 한국을 신뢰한다고 응답한 반면 일본인은 20%에 그쳤습니다.

북한과 관련해서는 미국인 10 명 가운데 8 명이 북한 핵 문제에 대해 들어본 적이 있다고 대답했습니다. 교육수준이 높을수록, 그리고 여성 보다는 남성이, 젊은층 보다는 노년층이 북한 핵 문제에 대해 잘 알고 있다고 응답했습니다.

VOA 뉴스 김연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