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셸 오바마 여사 일본 방문…'여성 교육 확대 협력'


18일 일본 도쿄에 도착한 미셸 오바마 여사(오른족)가 관계자들의 환영을 받고 있다.

18일 일본 도쿄에 도착한 미셸 오바마 여사(오른족)가 관계자들의 환영을 받고 있다.

미국 대통령 부인 미셸 오바마 여사가 일본을 방문했습니다.

오늘 (18일) 일본 도쿄에 도착한 오바마 여사는 내일 (19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부부를 만납니다.

또 오는 20일 교토 여행에 앞서 아키히토 일왕을 예방할 예정입니다.

백악관은 성명에서 오바마 여사가 중점 추진하고 있는 ‘렛 걸스 런’ 운동과 관련해 미-일 양국간 협약을 체결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렛 걸스 런’은 취학 연령 소녀들에게 교육의 기회를 적극 제공해 주자는 운동입니다.

오바마 여사는 최근 미국의 ‘월스트리트 저널’ 신문에 기고한 글에서, 전 세계 6천200만 명의 소녀들이 학교에 가지 못하고 있다며 이는 인간의 잠재능력을 낭비하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오바마 여사는 일본에서 사흘 간의 일정을 마친 뒤 20일 미국 영부인으로는 처음으로 캄보디아를 방문합니다. 캄보디아는 ‘렛 걸스 런’ 운동 11개 협약 체결국 가운데 한 곳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