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의원들, 케리 장관에 재미한인 이산가족 상봉 촉구 서한


찰스 랭글 미 하원의원(자료사진)

찰스 랭글 미 하원의원(자료사진)

미국 의회 상하원 의원들이 존 케리 국무장관에게 한국계 미국인과 북한 내 친지의 상봉을 앞당기도록 촉구하는 서한을 전달했습니다. 6.25 참전용사 출신인 찰스 랭글 의원은 자신의 마지막 의회 임기가 끝나기 전에 가족들의 재회를 지켜보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마크 커크 연방 상원의원과 찰스 랭글 하원의원은 존 케리 국무장관에게 한국계 미국인들과 북한 내 친지 상봉을 우선시 해달라고 촉구했습니다.

랭글 의원 사무실은 18일 ‘VOA’에 두 의원이 가족 상봉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하는 서한을 이날 케리 장관에게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랭글 의원은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고령의 이산가족들이 세상을 뜨기 전에 역사적 상봉의 기쁨을 맛볼 수 있도록 국무부가 더 큰 관심을 기울여 달라는 뜻에서 편지를 썼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찰스 랭글 하원의원] “Very soon there won’t be families alive to enjoy the warmth of historic reunion and so just like everything else, time is of the essence…”

커크 의원과 랭글 의원은 서한에서 올해가 한국 광복 70주년이자 분단 70주년이라며, 분단으로 수 백만 명의 한국인들이 사랑하는 가족들과 생이별해야 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이 문제를 우선시함으로써 지난해 2월 이산가족 상봉을 성사시켰고, 이후에도 추가 상봉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두 의원은 그러나 미국에 사는 한인 이산가족의 사정은 다르다며, 북한과 외교 관계가 없는 상황에서 10만 명의 한국계 미국인 이산가족들이 친지와 재회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많은 이들이 가족을 찾으려는 절박한 심정에서 비공식 창구에 의지하고 있다며, 이는 위험하고 미국 시민에게 위협이 될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랭글 의원은 자신의 마지막 임기가 끝나기 전에 미국과 북한에 떨어져 사는 가족들의 상봉이 성사된다면 정치 인생의 큰 보람으로 여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찰스 랭글 하원의원] “That will make my political life more than worthwhile.”

랭글 의원 사무실의 해나 김 보좌관은 이번 서한 발송이 미국과 북한 당국 모두에 가족 상봉의 시급성을 거듭 상기시키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해나 김 보좌관] “국무부가 전세계 많은 현안들을 다루느라 자칫 이산가족 상봉 문제를 뒷전으로 미룰 수 있기 때문에, 정말 고령의 이산가족들에게 시간이 많지 않다는 걸 알려야 할 필요가 있고, 동시에 북한 당국에도 미국 정부의 가족 상봉 노력에 적극 호응해 달라고 촉구하기 위해, 이 문제에 오랫동안 관심을 기울여 온 두 의원님께서 직접 편지를 쓰신 거에요.”

의원들은 또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이 2008년 1월 한국계 미국인과 북한 내 친척의 상봉에 대한 보고서를 요구하는 조항이 담긴 국방수권법 (NDAA)에 서명했으며 바락 오바마 대통령도 2009년 12월 대북정책 특별대표로 하여금 이 사안을 최우선 과제로 삼도록 하는 잠정세출법안에 서명한 바 있다고 소개했습니다.

아울러 이런 노력이 뚜렷한 진전을 보여주지 못한 만큼, 국무부가 한국계 미국인과 북한 내 가족의 상봉을 촉진하기 위해 기울이는 노력에 대해 구체적으로 알려줄 것을 정중히 요청한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