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하원의원들, 박 대통령에 통일정책 지지 서한


미국 워싱턴의 의회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의 의회 건물. (자료사진)

미국 하원의원들이 한국 박근혜 대통령의 통일정책을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정부와의 계속적인 협력도 다짐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연방 하원의원 14명이 22일 한국 박근혜 대통령에게 통일정책에 대한 지지를 표명하는 서한을 보냈습니다.

민주당과 공화당 소속 의원들이 서명한 이 서한은 박근혜 대통령의 유엔총회 방문에 맞춰 작성됐습니다.

의원들은 서한에서 “프란치스코 로마 가톨릭 교황의 성공적인 방한을 축하하며, 교황의 방한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한국이 중요한 지도력을 발휘하고 있음을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고 밝혔습니다. 의원들은 한국이 미국의 핵심 동맹이자 우방으로서, 양국이 공유하는 공통된 가치는 자유와 번영의 초석이 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의원들은 이어 “박 대통령이 북한의 계속된 도발에 확고하고 일관된 입장을 유지하는 동시에 한반도의 화해와 통일을 위해 북한과 평화적인 대화의 길을 모색하는 것을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박 대통령이 3월28일 `드레스덴 선언'에서 밝힌 한반도 통일 관련 목표와 전망을 지지한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이산가족 상봉 확대, 인도적 지원 강화, 교육과 문화 협력 증진과 관련한 계획들을 높이 평가했습니다.

의원들은 대통령 직속 통일준비위원회 창설을 축하하면서, 지난해 미 의회 합동연설에서 박 대통령이 밝힌 한반도 신뢰 구축 과정이 한-미 동맹을 근간으로 한 중요한 정책 우선순위라는 점을 확인했습니다. 또 비무장지대 평화공원 건립을 위한 노력에 대해서도 지지를 보냈습니다.

의원들은 박근혜 대통령의 동북아평화협력 구상과 드레스덴 연설에서 밝힌 목표와 전망을 다시 한번 지지한다고 밝히며, 억압과 고통이 사라진 통일한국을 위해 미국 의회는 한국 정부와 협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약속했습니다.

이 서한은 지한파 의원모임인 코리아 코커스 공동의장인 민주당 소속 게리 코널리 의원과 공화당 소속 마이크 켈리 의원이 주도했습니다.

민주당의 로레타 산체스, 찰스 랭글, 매들린 보달로, 빌 파스크렐, 마이크 혼다 의원, 공화당의 트렌트 프랭크스, 크리스 깁슨, 톰 리드, 루크 메서, 마리오 디아즈발라트, 빌리 롱, 더그 콜린스 의원들이 서명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