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이란, 오만서 막바지 핵협상


존 케리 장관과 자리프 장관이 9일 오만 무스카트에서 만나 악수를 나누고 있다.

존 케리 장관과 자리프 장관이 9일 오만 무스카트에서 만나 악수를 나누고 있다.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이 이란 핵협상 타결 시한을 보름 앞두고9일 오만에서 무함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교장관과 직접 협상을 시작했습니다.

10일까지 이틀간 열리는 이 협상엔 캐서린 애슈턴 유럽연합 외교안보 고위대표도 참석했습니다.

케리 장관과 자리프 장관은 오만의 수도 무스카트에서 만나 악수를 했지만 기자들에게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습니다.

케리 장관은 중국 베이징으로 떠나기 직전 핵 프로그램과 관련해 이란과 합의를 이뤄야 할 실질적 차이점들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란 핵협상과 중동 문제와는 별개라는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미국이 이슬람 수니파 무장단체 ISIL 격퇴 전략에 있어 이란의 협력을 위해 핵 이용권을 보장해 줄 수 있다는 주장을 일축한 겁니다.

앞서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최근 P+1, 즉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5개 상임이사국과 독일이 이란에 핵협상 타결과 관련한 기본틀을 제시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