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 유엔총회 연설…ISIL 분쇄 의지 재천명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24일 유엔 총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24일 유엔 총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미국의 바락 오바마 대통령이 24일 이슬람 수니파 무장반군 ISIL을 분쇄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거듭 밝혔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뉴욕 유엔총회 연설에서 이같이 말한 뒤 미국 주도의 ISIL 소탕작전에 국제사회가 적극적으로 동참해 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ISIL이 이라크와 시리아 국경을 넘나들며 테러를 자행하면서 어머니와 누이, 딸들이 성폭행을 당하고 있고, 어린이들이 총에 맞아 숨지는가 하면, 무고한 사람들이 참수되는 끔찍한 동영상으로 세상이 충격에 휩싸였다는 겁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에 따라 미국은 광범위한 국제연합전선을 구성해 ISIL을 반드시 분쇄할 것이라며 이미 전 세계 40여 개국이 동참의사를 밝힌 만큼 더 많은 국제사회가 동참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호소했습니다.

아울러 이라크와 시리아인들을 훈련하고 무장시켜 ISIL에 빼앗긴 땅과 지역을 되찾도록 할 것이며, ISIL의 자금줄을 끊고 외국인들이 합류하지 못하도록 차단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그러면서도 미국은 지상군을 보내지 않을 것이라고 말해, 기존의 지상군 파병 불가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와 함께 러시아가 개입된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해 러시아가 전후 질서를 흔들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또 미국은 민주주의와 경제를 발전시키려는 우크라이나 국민을 적극 지지하고 있고, 러시아의 행동에 대해서는 대가를 치르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와는 별도로 이란 핵협상 문제와 관련해서는 외교적 해법을 계속 모색하고 있지만, 이는 오직 이란이 역사적인 기회를 잡을 때에만 가능하다며 이란의 결단을 촉구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밖에 에볼라 바이러스가 확산되고 있는 서아프리카 지역 보건 문제에 국제사회가 공동 대처해야 한다며, 기후변화 등 지구 환경 오염문제에 대해서도 각국이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