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인권단체 "중국, 지난해 2천400명 사형 집행"


중국 천안문 사태 24주년을 맞은 지난해 6월, 홍콩 빅토리아 공원에서 중국의 인권 증진을 요구하는 시위가 열렸다. (자료사진)

중국 천안문 사태 24주년을 맞은 지난해 6월, 홍콩 빅토리아 공원에서 중국의 인권 증진을 요구하는 시위가 열렸다. (자료사진)

중국 당국이 지난해 죄수 2천400명에 대해 사형을 집행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국에 본부를 둔 중국 인권단체인 두이화재단은 오늘(21일) 중국은 지난해 중국을 제외한 전 세계에서 집행된 사형 건수의 3배를 웃도는 사형을 집행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앞서 올해 초 국제인권단체 앰네스티 인터내셔널(AI)은 2013년에 중국을 제외한 전 세계적으로 사형이 집행된 피고인은 778명이라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두이화재단은 그러나 지난해 중국이 사형을 집행한 2천400건은 전년도인 2012년에 비해 20% 감소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재단 측은 또 올해의 경우 중국 정부의 반테러 정책이 강화되면서 사형집행이 다시 증가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중국 당국은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서 분리독립운동으로 폭력 테러와 유혈사태가 끊이지 않자 이 지역에서만 수백 명을 테러 혐의로 체포하는 등 강경 대응에 나서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