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방글라데시 대법원, 전범 야당 정치인에 감형


방글라데시 대법원이 17일 이슬람 야당 '자마트' 지도자에 무기징역을 선고한 가운데, 판결에 항의하는 시위대를 경찰이 해산시키고 있다.

방글라데시 대법원이 17일 이슬람 야당 '자마트' 지도자에 무기징역을 선고한 가운데, 판결에 항의하는 시위대를 경찰이 해산시키고 있다.

방글라데시 독립전쟁 당시 파키스탄에 협력해 살인 등 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사형을 선고 받은 이슬람 정치인이 무기징역으로 감형됐습니다.

방글라데시 대법원은 오늘(17일) 이슬람 야당인 ‘자마트’의 지도자, 델와 호사인 사이디가 전범재판소 판결에 대해 낸 항소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했습니다.

자마트의 2인자로 알려진 사이디는 지난 1970년대 독립전쟁 당시 파키스탄과 협력해 살인과 약탈, 방화 등 인권 침해 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기소돼 지난해 2월 사형을 선고 받았습니다.

당시 사이디 등 자마트의 주요 간부에게 사형과 무기징역 등 중형이 선고되자 지지자들이 시위를 벌이며 경찰과 충돌하기도 했습니다.

방글라데시 당국은 그러나 독립전쟁 당시 자마트 등의 도움을 받은 파키스탄 군에 의해 300만 명이 사망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