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평양과기대, 의과대 개교 연기


지난 2011년 북한 평양과기대 학생들이 강의가 끝난 후 계단을 내려가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 2011년 북한 평양과기대 학생들이 강의가 끝난 후 계단을 내려가고 있다. (자료사진)

북한 최초의 국제대학인 평양과학기술대학의 의과대 설립 계획이 당초 예정보다 늦어지게 됐습니다. 건물 착공과 기자재 확보가 지연돼 개교를 한 학기 미뤘다는 게 학교 측 설명입니다. 백성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평양과학기술대학은 그동안 올 가을 개교를 목표로 의과대학 설립을 추진해 왔습니다.

세계적 수준의 의료인들을 양성하기 위해 의과, 치과, 약학, 보건, 간호 대학 등 5개 의대를 개설하겠다는 계획입니다.

4년제 학부 과정인 간호대학을 제외하면, 나머지 4개 대학은 모두 3년제 대학원 과정입니다.

이 가운데 우선 치과와 보건 대학이 오는 10월 첫 학생을 받을 예정이었습니다.

의학부 설립 부총장을 맡고 있는 강모세 박사는 11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개교가 내년 3월 봄학기로 늦춰질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강모세 박사] “지금 설계가 늦어지는 상황이고 의료기자재가 들어오는 것들이 좀 늦어지는 상황에서 조금 늦어지리라고 생각을 하고 있고요.”

의과대학 설립의 첫 삽을 뜨는 기공식은 이미 지난 5월 21일 열렸습니다. 평양과기대 졸업식과 동시에 학교 안에 의대 건물 한 동을 착공한다는 상징적 절차였습니다.

하지만 설계 공정이 아직도 끝나지 않는 바람에 건물 착공마저 늦춰지게 된 겁니다.

현재 평양에 거주하고 있는 강 박사는 수업이 병원 실습 위주로 진행되는 만큼 당장 의과대 건물이 필요한 건 아니지만, 공사가 시작된 뒤 개교 수순을 밟자는 게 북한 당국의 입장이라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1차로 개교 예정이던 보건, 치과 대학은 교과과정은 물론 미국, 유럽, 호주 출신 교수진도 모두 갖춘 상태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의대와 약대는 2016년 가을학기, 북한 최초의 4년제 간호대학은 2017년 가을학기에 예정대로 문을 열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녹취: 강모세 박사] “당국에서도 좋은 학생들을 보내주기로 약속했기 때문에, 좋은 교수님들이 지금 준비되고 있고, 그래서 좋은 학교를 만들 수 있다고 생각하고 열심히 노력하고 있습니다.”

북한 당국은 평양의 김만유병원과 평양구강종합병원을 대학 측에 제공하는 등 의과대 신설에 매우 협조적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강 박사는 현재 외부의 지원을 받아 김만유병원의 시설 개선과 기자재 확충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시간이 다소 지체되더라도 좋은 환경을 갖춘 의과대를 설립하겠다는 의지를 보였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