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이산가족 상봉 거부...한국, 유감 표명


북한이 한국 통일부에 통지문을 보내 설 이산가족 상봉 제안을 거부한 9일 서울 대한적십자사 이산가족 상봉 접수처의 직원이 업무를 보고 있다.

북한이 한국 통일부에 통지문을 보내 설 이산가족 상봉 제안을 거부한 9일 서울 대한적십자사 이산가족 상봉 접수처의 직원이 업무를 보고 있다.

북한이 한국 정부의 설 맞이 이산가족 상봉 행사 제안을 거부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유감을 표명하며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실무접촉에 나설 것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조평통 서기국은 9일 남측에 보낸 전화통지문에서 한국 정부의 상봉 제의를 거부하며, 거부 이유로 오는 3월로 예정된 미-한 합동군사연습을 꼽았습니다.

김의도 한국 통일부 대변인입니다.

[녹취: 김의도 대변인] “북측은 통지문에서 남측에서 전쟁연습이 계속되고, 곧 대규모 합동군사연습이 벌어지는데 이산가족 상봉을 맘 편히 할 수 없으며, 인도주의 사업이 제대로 이루어지자면 장애물이 제거되고 분위기가 마련되어야 한다고 주장하였습니다.”

북한은 또 설은 계절적으로나 시간적으로 고려된다고 언급해, 고령의 이산가족들에게 동절기가 적절하지 않고 시간적으로도 촉박하다는 뜻을 비췄습니다.

북한은 이와 함께 박근혜 대통령의 지난 6일 신년 기자회견 내용도 문제 삼았습니다.

조평통 서기국은 통지문에서 그동안의 대결적 자세에서 근본적으로 달라진 것이 없다며 한국 정부를 비난했습니다.

북한은 그러나 한국에서 군사훈련이 벌어지지 않고, 북측의 제안을 협의할 의사가 있다면 좋은 계절에 다시 마주할 수 있을 것이라며 여지를 남겼습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이 연례 군사훈련 등을 인도적 사안과 연계한 데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진정성 있는 행동을 촉구했습니다.

통일부 김의도 대변인입니다.

[녹취: 김의도 대변인] “이산가족 상봉 문제와 북측이 제기하는 문제는 별개의 사안이라는 정부의 입장에는 변함이 없습니다. 북측은 말로만 남북관계 개선을 얘기할 것이 아니라 행동으로 진정성을 보여야 합니다. 북측이 이산가족 상봉 재개를 위한 우리 측의 제의에 성의 있게 나오기를 촉구합니다.“

한국 정부는 그러나 북한 통지문의 대남 비난 수위가 전반적으로 낮고 북한이 이산가족 상봉 자체를 완전히 거부하지는 않은 것으로 평가했습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상봉 행사를 사실상 유보한 것으로, 미-한 군사훈련이 끝나고 오는 3월로 예정된 최고인민회의 등 북한 내부 정비가 마무리되면 이산가족 상봉 문제를 논의할 수 있다는 의미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이 조평통 서기국 명의로 남측에 통지문을 보낸 점에 주목하는 한편, 북한이 장성택 처형에 따른 내부 문제로 상봉 제의를 거부했을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