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설맞이 이산가족 상봉 북한에 공식 제의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취임 후 첫 기자회견에서 이산가족 상봉을 언급한 6일 서울 중구 대한적십자사 사무실 풍경.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취임 후 첫 기자회견에서 이산가족 상봉을 언급한 6일 서울 중구 대한적십자사 사무실 풍경.

한국의 박근혜 대통령은 오늘(6일) 신년 내외신 기자회견을 갖고 북한 당국에 설 맞이 이산가족 상봉을 제안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이에 따라 이산가족 상봉 문제를 논의할 실무 접촉을 열자는 내용의 통지문을 북한에 보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정부는 6일 이산가족 상봉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적십자 실무 접촉을 오는 10일 판문점 북측 지역인 통일각에서 갖자고 북한에 공식 제의했습니다.

통지문은 한국 대한적십자사 명의로 북한 조선적십자회 중앙위원회 위원장 앞으로 전달됐습니다.

통일부 김의도 대변인의 기자 설명회 내용입니다.

[녹취: 김의도 대변인] “우리 측은 오늘 오후 3시에 올해 설을 맞이하여 지난해 9월로 예정되었다가 연기된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처리할 것을 북한 측에 제의하였습니다.”

이번 제의는 박근혜 대통령이 신년 내외신 기자회견에서 설 맞이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북한에 제안한 데 따른 겁니다.
[박근혜 대통령] “작년에 이산가족 상봉을 나흘 앞두고 갑자기 취소된 것은 너무도 안타까운 일이었습니다. 이번에 설을 맞아 이제 지난 60년을 기다려온 연로하신 이산가족들이 상봉하도록 해서, 마음의 상처가 치유될 수 있도록 해주기를 바랍니다.”

북한이 이에 동의해오면 남북은 실무 접촉에서 상봉 시기와 장소 등 실무적인 문제를 논의하게 됩니다.

북한이 긍정적으로 나올 경우, 설을 전후로 이산가족 상봉 행사가 열리는 방안이 급물살을 탈 것으로 예상됩니다.

남북이 이미 지난 해 9월 상봉 행사 개최에 합의했던 만큼, 명단 교환과 생사 확인 등 실무 준비에 걸리는 시간이 대폭 줄어들었기 때문입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남북이 순조롭게 합의할 경우 물리적으로 다음 달 초 중순에는 이산가족 상봉이 가능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이산가족 상봉 제의에 북한이 어떻게 반응할 지는 속단할 수 없다는 관측이 많습니다.

한국 정부가 이산가족 상봉과 금강산 관광 문제를 분리해 대응하겠다는 방침을 6일 거듭 확인했기 때문입니다.

서강대 정영철 교수입니다.

[녹취: 정영철 교수] “북한은 이산가족 상봉을 받아들이면서도 금강산 관광 재개를 위한 회담을 열자고 역 제의해 올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한국 정부로선 금강산 관광 재개를 위한 회담 정도는 수용할 수 있을 것 같은데 금강산 관광은 결국 5.24제재 조치 해제와 맞물려 있기 때문에 한국 정부가 어떤 정치적 판단을 내릴 것인 지가 관건이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북한은 지난 해에도 한국 정부의 이산가족 상봉 행사 제의에 적십자 실무접촉과 함께 금강산 관광 재개 회담을 동시에 열자고 다시 제의해왔습니다.

이산가족 상봉 행사는 한국의 이명박 정부 들어 남북관계가 경색되면서 2010년 10월을 마지막으로 만 3년 넘게 중단된 상탭니다.

통일부 김의도 대변인은 남북이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첫 걸음으로 남북관계에 새로운 계기가 만들어지기를 기대한다며 북한의 조속한 호응을 촉구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