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이산가족 상봉 제의에 답변 없어


7일 서울 대한적십자사 남북 이산가족찾기 신청 접수처의 직원이 업무를 준비하고 있다.

7일 서울 대한적십자사 남북 이산가족찾기 신청 접수처의 직원이 업무를 준비하고 있다.

한국 정부가 설을 맞아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재개하자고 제안한 데 대해 북한은 아직까지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았습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이 이산가족 상봉과 금강산 관광 문제의 연계를 시도하더라도 분리 대응하겠다는 방침을 재확인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통일부는 7일 오후 판문점 연락관 마감 통화 때까지 북한으로부터 한국 정부의 제의에 대한 답변을 받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도 아직까지 이산가족 상봉 제의에 대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이에 앞서 한국 정부는 지난 6일 북한에 통지문을 보내 올해 설을 맞아 지난 추석 때 무산된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재개하고, 이를 논의하기 위한 적십자 실무접촉을 오는 10일 판문점 통일각에서 열자고 공식 제의했습니다.

통일부 김의도 대변인의 6일 기자 설명회 내용입니다.

[녹취: 김의도 대변인] “남북적십자 실무접촉을 1월 10일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개최할 것을 제의하였습니다. 북한 측이 우리 측의 제안에 조속히 호응해 오기를 바라며, 이번 이산가족 상봉행사 재개로 첫걸음을 잘 떼어서 남북관계의 새로운 계기가 만들어지기를 기대합니다. ”

한국 정부는 또 북한이 이산가족 상봉과 금강산 관광 문제를 연계하더라도 분리 대응하겠다는 방침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한국 통일부 당국자는 7일 북한의 반응을 지켜봐야겠지만 두 문제는 별개 사안으로, 한국 정부의 방침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지난해 8월 한국 정부가 추석 맞이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제의하자, 적십자 실무접촉과 함께 금강산 관광 재개를 위한 회담을 함께 열자고 수정 제의를 했었습니다.
한국 정부는 이와 함께 내부적으로 상봉 계획안을 검토하는 한편, 지난해 최종 확정된 이산가족 상봉자들을 대상으로 명단 재확인 작업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지난해 상봉 행사 직전 고령의 이산가족 1명이 숨지고, 3명이 건강 문제로 포기 의사를 밝혀 총 96명이 최종 확정된 만큼, 이들을 대상으로 건강 상태와 상봉 의사를 재확인하는 작업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