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북한 공개질의 무례, 대응 필요 없어"


박수진 한국 통일부 부대변인이 26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북한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서기국 관련 브리핑하고 있다.

박수진 한국 통일부 부대변인이 26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북한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서기국 관련 브리핑하고 있다.

한국 정부는 북한이 박근혜 대통령에게 신뢰인지 대결인지 선택하라고 공개 질의한 데 대해 일일이 대응할 필요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질문 자체가 북한내부의 혼란을 무마하기 위한 게 아닌지 의심스럽다는 겁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서기국이 25일 박근혜 대통령에게 대북정책의 원칙이 신뢰인지 대결인지를 밝히라고 공개 질문한 데 대해, 진실은 북한의 태도에 달려 있는 게 아니냐고 되물었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박수진 부대변인 이름으로 낸 입장자료에서 북한이 제기한 문제는 북한 스스로가 잘 알고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박수진 부대변인은 조평통의 공개 질문장이 상대방에 대한 기본적인 예의조차 갖추고 있지 못하다며 일일이 답변할 가치가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또 이렇게 무례한 질문을 하는 것은 북한 내부의 혼란스러운 상황을 무마하기 위한 것이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반박했습니다.

박 부대변인은 이어 장성택의 처형 등 북한의 비인도적이고 비상식적인 행동으로 한반도와 동북아 지역의 불안정성이 커지고 있다면서 한국 정부와 국제사회가 북한을 지켜보고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앞서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서기국은 25일 공개 질문장을 발표하고 박근혜 대통령에게 민족과 평화, 통일을 위한 길에 나설 것인지, 아니면 대결의 길로 계속 나갈 것이냐고 물었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 보도내용입니다.

[녹취: 조선중앙통신] “묻건데 이런 것이 바로 박근혜가 말하는 신뢰인가. 남조선 인민들은 신뢰 프로세스에 대해 실망 프로세스, 대결 프로세스라고 혹평하고 있다.”

또 박근혜 정부의 대북정책이 이명박 전 정부의 대결정책과 무엇이 다르냐며 현 정부의 대북정책을 비난했습니다.

조평통 서기국은 지난 해 12월 1일에도 당시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 후보를 향해 공개 질문장을 발표하고 박 후보의 대북정책 공약을 맹비난했습니다.

한편 통일부 관계자는 조평통 서기국 발표에 대한 대응이 부대변인 명의로 이뤄진 것에 대해, 북한의 잘못된 부분을 지적하는 차원에서 대변인보다 부대변인이 나서는 게 여러 가지로 봤을 때 적절하다고 판단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