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로드먼 방북 지원업체, 후원 철회 발표


 23일 평양을 방문하고 중국 베이징으로 돌아온 전직 농구 선수 데니스 로드만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3일 평양을 방문하고 중국 베이징으로 돌아온 전직 농구 선수 데니스 로드만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미국의 전직 프로농구 선수 데니스 로드먼의 북한 방문을 후원해 온 아일랜드의 온라인 도박업체가 더이상 로드먼을 후원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온라인 도박업체 ‘패디파워’는 어제 (23일) 발표한 성명을 통해 북한의 상황 변화를 고려해 로드먼이 추진하는 농구 계획에서 발을 빼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패디파워의 고위 관계자는 회사가 언급한 ‘상황 변화’는 최근 사건들로 인한 북한 정권에 대한 전세계적 관심을 가리킨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생일인 내년 1월 8일 전직 미국 프로농구 선수들과 북한 농구팀이 벌일 친선경기는 차질 없이 진행될 것이라고 패디파워와 로드먼 측이 밝혔습니다.

로드먼은 북한의 초청으로 지난 19일 세 번째로 방북했다가 어제 (23일) 중국 베이징으로 돌아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