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로드먼, “아직 김정은 제1위원장 못 만나”


북한을 방문 중인 전직 미국프로농구(NBA) 선수 데니스 로드먼이 20일 북한 농구선수 및 관계자들과 훈련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북한을 방문 중인 전직 미국프로농구(NBA) 선수 데니스 로드먼이 20일 북한 농구선수 및 관계자들과 훈련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북한을 방문 중인 전직 미국프로농구(NBA) 선수 데니스 로드먼이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을 아직 만나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19일 북한에 간 로드먼은 현지시간으로 22일 밤 미국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로드먼은 이번에 김정은을 만나지 못한다고 해서 다음 달 김 제1위원장의 생일에 맞춰 다시 평양을 방문하려는 자신의 계획이 무산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자신은 지도자를 만나려고 여기에 온 게 아니라며 지도자의 생일을 위해 마련한 경기를 준비하고 농구팀을 만나려고 여기에 온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로드먼은 김 위원장의 생일인 내년 1월 8일 미 프로농구에서 뛰었던 은퇴 선수들과 북한 농구팀 간의 친선경기를 열 예정입니다.

로드먼은 또 내년 6월에 다른 경기를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로드먼은 23일 출국할 예정입니다.

한편 올 들어 세 번째인 로드먼의 방북은 김 제1위원장의 고모부이자 전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인 장성택의 처형 직후 이뤄져 관심을 모은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