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장성택 처형에도 북-중 경협 큰 영향 없을 것'


지난 11월 라선 경제특구 수산시장의 북한 노동자들이 중국행 트럭에 해산물 상자를 싣고 있다.

지난 11월 라선 경제특구 수산시장의 북한 노동자들이 중국행 트럭에 해산물 상자를 싣고 있다.

북한은 장성택 전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을 처형하면서 지하자원 헐값 매각과 라선특구의 토지 매각을 문제 삼았습니다. 주로 중국과 관련된 문제인데요, 이에 따라 앞으로 북-중 간 경제협력에 미칠 영향이 주목됩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은 장성택 전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의 죄목 가운데 경제정책 실패를 포함시켰습니다.

[녹취: 조선중앙TV] “ 석탄을 비롯한 귀중한 지하자원을 망탕 팔아먹도록 하여 심복들이 거간꾼들에게 속아 많은 빚을 지게 만들고, 라선경제무역지대의 토지를 50년 기한으로 외국에 팔아먹는 매국행위도 서슴지 않았다.”

미국 서부 캘리포니아 주립 샌디에이고대학의 스테판 해거드 교수는 북한의 이 같은 주장은 장성택을 제거하기 위한 구실에 불과하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해거드 교수] I think it’s just accusations…

실제로 지난 해 북한이 중국에 수출한 석탄 가격은 t당 102 달러로, 중국의 전체 수입 평균가격 107 달러와 별 차이가 없었습니다.

또 북한은 2010년을 전후해 라선항 1, 2호 부두와 4, 5호 부두의 50년 사용권을 중국에 넘겼기 때문에, 장 부위원장이 지난 5월 라선특구의 토지를 50년 기한으로 외국에 팔아먹었다는 주장은 무엇을 가리키는지 불투명합니다.

이런 가운데 북한의 이 같은 비난이 앞으로 북한의 대외경제정책, 특히 중국과의 경제협력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북한이 장 부위원장을 비난하는 데 이용한 지하자원 헐값 매각과 라선특구의 토지 매각이 중국과 밀접한 관계가 있기 때문입니다.

북한은 지난 해 중국에 석탄과 철광석 등 12억 달러 규모의 광물 자원을 수출했습니다. 또한 중국과 공동으로 라선경제자유무역지대를 개발하고 있습니다.

해거드 교수는 지금 당장은 북-중 경제협력이 어떻게 진행될지 불투명한 상황이지만 이런 상태가 오래 가지는 않을 것이라며, 라선특구를 예로 들었습니다.

현재 라선특구 개발이 전면 중단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지만 조만간 다시 개발이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는 겁니다.

[녹취: 해거드 교수] I just don’t think that’s last…

라선특구를 통해 북한이나 중국 모두 돈을 벌 수 있는 길이 있기 때문에 어느 시점이 되면 다시 개발이 시작될 것이란 설명입니다.

브래들리 뱁슨 전 세계은행 고문은 장성택 전 부위원장의 처형으로 북한이 중국의 투자를 유치하는 데 어려움을 겪을 수도 있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녹취: 뱁슨 고문]I think this will impact…

투자자들이 북한에서 직면하게 될 내부의 불안정과 불확실성을
의식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겁니다.

뱁슨 고문은 그러면서, 장성택 전 부위원장의 후임으로 누가 임명되는지가 앞으로 북-중 경제협력의 향방을 가늠할 수 있는 중요한 지표가 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녹취: 뱁슨 고문] Key question is who will replace him..

누구를 장성택 후임으로 임명하느냐에 따라 북한이 어떤 방향으로 중국과의 경제협력을 진행할 것인지가 판명될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뱁슨 고문은 북한이 젊은 전문관료를 장 전 부위원장의 후임자로 임명하는 것은 좋은 신호로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