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IAEA 사무총장 "북한, 영변 원자로 재가동한 듯"

  • 이성은

아마노 유키아 국제원자력기구 사무총장이 28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이사회에서 북한 영변 원자로 재가동 가능성을 언급했다.

아마노 유키아 국제원자력기구 사무총장이 28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이사회에서 북한 영변 원자로 재가동 가능성을 언급했다.

국제원자력기구 (IAEA)가 북한 영변 원자로의 재가동 가능성을 제기했습니다. 인공위성 사진을 판독한 결과라는데요, 이성은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국제원자력기구 (IAEA)는 북한 영변의 원자로 시설을 인공위성 사진을 통해 감시한 결과 재가동을 위한 여러 움직임이 관측됐다고 밝혔습니다.

아마노 유키야 국제원자력기구 사무총장은 28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비공개로 열린 IAEA 이사회에서 북한의 핵 프로그램에 대해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나 아마노 사무총장은 해당 지역에 접근할 수 없기 때문에 원자로 재가동 여부를 정확히 확인할 방법은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유엔 안보리의 제재 결의를 준수하고 국제원자력기구의 핵 안정협정에 복귀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북한은 지난 4월 영변의 모든 핵 시설과 함께 5메가와트 흑연감속로를 다시 가동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앞서 지난 달 초 미국 존스 홉킨스대 한미연구소가 운영하는 북한 전문 웹사이트 '38노스'는 영변의 5메가와트 원자로 냉각시스템 배수관에서 온배수가 배출된 정황이 포착됐다며 재가동 가능성을 제기했습니다.

한국 국방부도 최근 북한의 4차 핵실험 가능성과 관련해 언제든 준비돼 있는 상황이라며, 영변 원자로가 다시 가동되고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VOA 뉴스 이성은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