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대북지원단체, 정부에 식량지원 승인 촉구


지난해 10월 경기도 파주시 도라산 남북출입국사무소에서, 대북수해지원 물품을 실은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북민협)의 화물차들이 출경을 대기를 하고 있다.

지난해 10월 경기도 파주시 도라산 남북출입국사무소에서, 대북수해지원 물품을 실은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북민협)의 화물차들이 출경을 대기를 하고 있다.

한국의 민간 지원단체들이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확대해줄 것을 정부에 촉구했습니다. 긴급 의약품 위주에서 취약계층을 위한 식량과 수해복구 물자 반출을 승인해 달라는 겁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50여 개 북한 지원단체들의 협의체인 북한협력 민간단체협의회, 북민협은 30일 성명을 내고 현재 보류 중인 민간단체의 물자 반출을 조속히 승인해 줄 것을 한국 정부에 촉구했습니다.

북민협은 지난 6월 황해도와 평안도 어린이들에게 보낼 밀가루 천t과 옥수수 천200t, 분유 16t 등 모두 121만 달러 가량의 물자 반출을 통일부에 신청했지만, 두 달 넘게 보류 중입니다.

이는 밀가루와 옥수수 등 식량 지원의 경우, 다른 곳으로의 전용 가능성을 우려해 승인이 어렵다는 한국 정부의 방침에 따른 겁니다.

통일부는 지난 달 29일 북한 어린이와 영유아를 대상으로 한 의약품과 이유식 등 5개 민간단체의 물자 반출을 승인했지만 다른 단체의 지원은 추가로 승인하지 않고 있습니다.

현재 물자 반출을 신청한 민간단체는 10여 곳으로, 통일부는 지원의 시급성과 효율성 등을 고려해 승인 여부를 검토하겠다는 입장입니다. 통일부 김형석 대변인의 기자설명회 내용입니다.

[녹취: 김형석 대변인] “인도적 지원과 관련해서 정부 입장은 명확합니다. 영유아 등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한 인도적 지원은 정치, 군사적 상황과 무관하게 상황에 따라서, 지원의 품목이나 지원의 효과, 지원의 시급성 이런 것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서 결정한다는 방침입니다.”

북민협은 또 북한의 수해 지원을 위한 물자 반출도 허용해줄 것을 한국 정부에 촉구했습니다.

민간단체들은 현재 평안남도 안주시와 황해북도 중화군에 각각 국수 25t과 밀가루 200t 등을 지원할 계획입니다.

북한의 대남기구인 민족화해협의회 관계자는 최근 북한을 방문한 한국의 민간단체 관계자에게 북한 지역의 수해가 심각하다며, 식량을 중심으로 수해 지원을 해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이에 대해 통일부는 지금은 북한의 수해 상황을 확인하는 단계로, 민간 차원의 수해 지원 승인은 실태 파악 이후에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