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대북지원단체들, 정부에 인도적 지원 정상화 촉구


한국 대북지원단체가 북한으로 보내는 장애인.어린이 지원 물품이 1일 인천에서 컨테이너에 실리고 있다.

한국 대북지원단체가 북한으로 보내는 장애인.어린이 지원 물품이 1일 인천에서 컨테이너에 실리고 있다.

한국의 대북 지원단체들이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전면 정상화할 것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한국 정부는 정치 상황과는 무관하게 인도적 지원을 허용하겠지만 한꺼번에 모든 지원을 승인해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56개 대북 지원 민간단체들의 협의체인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 북민협은 6일 정책위원회를 열고 조만간 류길재 통일부 장관을 만나 기초식량을 포함한 인도적 대북지원의 전면 정상화를 요구하기로 했습니다.

통일부가 지난 달 29일 어린이와 영유아를 대상으로 한 의약품과 이유식 등 5개 민간단체의 대북 지원 계획을 승인하면서 북민협 등 5개 단체를 지원 물품의 전용 가능성을 이유로 승인 대상에서 제외한 데 따른 것입니다.

강영식 북민협 운영위원장은 취약계층 영양 개선의 핵심인 기초식량을 지원 대상에서 제외하고 빵과 분유와 같은 영유아용 영양식과 의약품만으로 한정하는 것은 진정한 의미의 인도적 지원이 아닌 생색내기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전용이 우려되면 분배의 투명성을 확보하는 노력이 필요한 것이지 사실상 통제나 다름없는 선별적인 승인을 해선 안된다며, 이런 뜻을 이번 주 안에 통일부 장관을 만나 전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강영식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 운영위원장] “현 정부가 주장하고 있는 정치적 상황과 구분해 인도적 지원을 하겠다는 그런 약속을 지켜 달라는 의미입니다. 그래서 일부 품목에 제한하지 말고 민간단체 대북 지원의 자율성과 책임성을 인정해서 전면적으로 민간단체의 지원을 허용하라는, 그런 내용으로 통일부 장관과 협의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북민협은 장관과의 면담에서 납득할만한 답변을 듣지 못하면 정부의 인식 전환과 대북 인도적 지원 정상화를 촉구하는 대국민 캠페인을 벌여 여론에 호소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입니다.

이에 대해 박수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대북 인도적 지원은 정치나 군사적 상황과는 무관하게 시행한다는 게 현 정부의 기본입장이라며, 다만 사안의 시급성이나 지원 효과, 북한 측과의 협의 진척 상황, 그리고 분배의 투명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승인한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북민협이 승인을 신청한 대북 지원 건도 거부한 게 아니라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런 가운데 그동안 중단됐던 민간단체들의 대북 지원 움직임이 조금씩 활발해지고 있습니다.

지난 달 29일 정부가 일부 민간단체의 대북 지원을 승인한 뒤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등 4개 단체가 추가로 통일부에 지원물자 반출 승인 신청을 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