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가안보국, 매년 수 천 건 사생활 침해'


미국 메릴랜드의 국가안보국 건물 (자료사진)

미국 메릴랜드의 국가안보국 건물 (자료사진)

미국 국가안보국이 미국인들에 대한 사생활 보호 규정을 해마다 수 천 건씩 위반하거나 법적 권한을 넘는 과잉조치를 취했다고 `워싱턴포스트’ 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이런 행위가 국가안보국이 지난 2008년 의회로부터 감시 활동에 대한 확대된 권한을 받은 이후 이뤄져왔다고 밝혔습니다.

신문은 특히 “위반 행위의 대부분은 미국인과 미국에 거주하는 외국인 정보 목표물을 대상으로 한 허가받지 않은 감시 활동과 관련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국가안보국의 위반 행위는 중요한 법규 침해에서부터 의도하지 않는 감청 행위로 이어진 실수에 이르기까지 매우 다양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워싱턴포스트’ 신문의 이번 보도는 미국의 국가기밀을 폭로한 에드워드 스노든으로부터 제공 받은 국가안보국 내부 회계감사와 기밀서류 등을 토대로 한 것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