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몽골 언론 '북한 외교관 추정 2명 밀수 혐의 체포'


외교관 여권을 소지한 북한인 2명이 대량의 의약품을 밀수하려다 몽골 세관당국에 적발됐다. 사진은 몽골 세관당국이 웹사이트에 공개한 밀수품 중 일부.

외교관 여권을 소지한 북한인 2명이 대량의 의약품을 밀수하려다 몽골 세관당국에 적발됐다. 사진은 몽골 세관당국이 웹사이트에 공개한 밀수품 중 일부.

외교관 여권을 지닌 북한인 2 명이 의약품을 밀수하려다 몽골 세관당국에 적발됐다고 몽골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몽골 영자지 ‘유비 포스트’(UB POST)는 오늘 (23일), 최근 몽골 울란바토르와 중국 베이징을 오가는 국제열차에서 대량의 의약품을 소지하고 있던 북한 사람 2 명이 몽골 세관당국에 붙잡혔다고 전했습니다.

이들의 짐에서는 주사약 천 박스와 갈색 가루약 3.9킬로그램, 곰의 장기 가공품 12 상자, 약용 알코올 음료 20 병 등이 발견됐습니다.

적발된 사람들은 북한 외교관 여권을 갖고 있었지만 실제 외교관인지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