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관리 '북한 비핵화 조치가 대화 전제'


제임스 줌월트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대행 (자료사진)

제임스 줌월트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대행 (자료사진)

미국 정부는 북한이 비핵화 조치를 취해야 대화에 나설 수 있다는 원칙을 확인했습니다. 남북관계가 좋아지기 전엔 미-북 관계의 근본적인 변화가 없을 것이란 점도 분명히 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정부가 북한의 성의있는 비핵화 조치가 대화의 조건임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녹취: 제임스 줌월트 차관보] “We’re not interested in talks until we see that North Korea is serious and the way we see this is…”

제임스 줌왈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대행은 27일 미 하원 외교위원회 산하 동아태소위원회와 테러리즘.비확산.무역 소위원회가 미-한 동맹을 주제로 공동 개최한 청문회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습니다.

북한의 태도 변화를 전제로 하지 않는 대화엔 관심이 없다는 미국 정부의 입장을 분명히 한 겁니다.

줌왈트 차관보대행은 북한이 6자회담 당사국들에 접근하고 있지만, 한반도의 검증가능한 비핵화라는 핵심 현안에 대해 협상할 준비가 돼 있다는 분명한 조치가 아직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미국은 북한이 2005년 9.19 공동성명을 이행하고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 조치를 통해 국제 의무를 준수하도록 진정성 있고 신뢰할 만한 협상을 벌이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북한을 핵무장 국가로 인정하지 않을 것이며, 북한이 나쁜 행동을 멈추고 대화로 돌아온다고 해서 보상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도 북한이 핵을 보유했는지 여부를 묻는 질문엔 “그렇다”고 대답했습니다.

줌왈트 차관보대행은 특히 남북관계 개선 없인 미-북 관계의 근본적인 개선이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제임스 줌월트 차관보] “U.S.-North Korea relations moreover cannot fundamentally improve without sustained improvement…”

줌왈트 차관보대행은 미국이 확장억제력과 재래식 전력, 핵 전력을 총동원해 북한의 도발로부터 한국을 방어하겠다는 공약도 재확인했습니다.

또 청문회에 제출한 서면자료를 통해 미국이 북한의 개탄스런 인권 실태와 주민들의 복지를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다며, 유엔 등 국제사회와 공동으로 북한에 인권 개선을 압박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이날 청문회에 참석한 토머스 컨트리맨 국무부 국제안보.비확산담당 차관보는 국제사회의 단합되고 일관된 노력으로 4개 국가가 핵을 포기토록 한 전례가 있다며, 북한의 비핵화도 어렵지만 불가능한 일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