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북한과 양자접촉 계획 없어'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최근 미국이 북한과 고위급 양자접촉 방침을 굳혔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가 나왔었는데요. 미국 국무부는 그럴 계획이 없다고 부인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은 북한과 고위급 양자접촉을 가질 계획이 없다고 미국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국무부의 한 관리는 26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미국과 북한 대표가 북 핵 문제와 관련해 제3국에서 회동키로 했다는 언론 보도를 부인하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앞서 일본의 `아사히 신문’은 25일 미국의 글린 데이비스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북한 김계관 제1부상이 제3국에서 회동하는 방안이 유력하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시기는 최근 남북대화가 실현된 이후가 될 것이라며, 이는 미-북 대화를 원하는 중국의 입장을 배려하는 차원이라고 전했습니다.

하지만 앞서의 국무부 관리는 ‘VOA’에 이 같은 보도의 출처를 모르겠다며, 미국은 그럴 계획이 없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미국은 2005년 9.19 공동성명 이행을 위한 비핵화 대화를 위해 애쓰고 있지만, 북한이 비핵화와 도발 자제를 위한 의미있는 조치를 취해야 할 책임이 있다는 겁니다.

이 관리는 현재로선 북한이 번번히 약속했던 비핵화 의무를 준수하도록 하는 데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