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개성공단 실무회담 제의 여전히 유효'


21일 한국 중소기업진흥공단 연수원에서 개성공단 근로자협의회 소속 회원들이 개성공단 근로자와 협력업체 직원의 생계 보장과 개성공단 출입 허용을 남북한 정부에 촉구하고 있다.

21일 한국 중소기업진흥공단 연수원에서 개성공단 근로자협의회 소속 회원들이 개성공단 근로자와 협력업체 직원의 생계 보장과 개성공단 출입 허용을 남북한 정부에 촉구하고 있다.

한국 정부는 개성공단 문제 해결을 위한 실무회담 제의가 여전히 유효하다며 북한의 적극적인 호응을 촉구했습니다.

한국 통일부 당국자는 오늘 (21일) 개성공단 입주업체들이 어제 (20일) 설비 점검을 위한 방북을 승인해줄 것을 요청한 데 대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한국 정부는 남북 장관급 회담을 제안하기 전인 지난 달 개성공단 문제 해결을 위한 당국간 실무회담을 북한에 제의했습니다.

개성공단 입주업체들은 어제 현지에 남겨둔 설비 점검을 위한 방북 승인과 공단 정상화를 위한 실무회담을 열 것을 남북 양측에 촉구하면서, 다음 달 3일까지 적절한 조치가 없으면 중대 결단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