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일, 북한 도발 대비 긴밀한 공조 재확인

  • 김연호

미국의 척 헤이글 국방장관(왼쪽)과 일본의 오노데라 이쓰노리 방위상이 29일 미국 국방부에서 공동기자회견을 마치고 악수하고 있다.

미국의 척 헤이글 국방장관(왼쪽)과 일본의 오노데라 이쓰노리 방위상이 29일 미국 국방부에서 공동기자회견을 마치고 악수하고 있다.

미국과 일본은 북한의 도발 위협에 대응해 계속 긴밀히 공조하기로 했습니다.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한 감시와 미사일 방어 협력이 핵심 조치로 제시됐습니다. 김연호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척 헤이글 미국 국방장관과 오노데라 이쓰노리 일본 방위상이 29일 미 국방부 청사에서 만나 한반도 문제를 비롯한 공동 관심사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헤이글 장관은 회담 뒤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미-일 동맹 강화 방침을 거듭 확인하면서, 현재 미-일 양국에 가장 분명한 위협은 북한의 도발적 행동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척 헤이글, 미 국방장관]“Minister Onodera and I agreed to continue … ”

헤이글 장관은 북한의 추가 도발을 감시하고 대응하는데 미-일 양국의 지속적이고 긴밀한 방위공조가 핵심이라면서, 특히 미사일 방어 협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헤이글 장관은 또 이번 회담에서 미국과 일본 두 나라가 탄도미사일 추적용 X-밴드 레이더 추가 배치와 관련해 진전을 봤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첨단 레이더가 일본에 배치되면 북한의 미사일 위협에 대응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헤이글 장관은 일본에 대한 미국의 방위공약은 확고하다며, 일본에 대한 확장억제와 핵우산 제공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VOA 뉴스 김연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