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바이든 미 부통령, 보스턴 테러 규탄


24일 보스턴에서 열린 MIT 대학 경찰관 추모 행사에서 연설한 조 바이든 미국 부통령.

24일 보스턴에서 열린 MIT 대학 경찰관 추모 행사에서 연설한 조 바이든 미국 부통령.

미국의 조 바이든 부통령은 보스턴 폭탄 테러 용의자들을 향해 변태적이고 겁쟁이들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바이든 미국 부통령은 24일 보스턴에서 열린 MIT 대학 경찰관 추모 행사장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MIT 대학의 치안을 담당해 온 신 콜리어 경관은 보스턴 테러 사건이 발생한지 사흘만인 18일 용의자들과 경찰의 추격전 과정에서 총격을 받고 사망했습니다.

바이든 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테러범들은 왜 무고한 사람들을 겨냥해서 끔찍한 범죄를 저지르는지 모르겠다”며 안타까운 심경을 토로했습니다.

한편 보스턴 테러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은 용의자의 부모가 거주하고 있는 러시아 다게스탄 공화국으로 원정 조사를 다녀왔습니다.

경찰은 안조르와 주바이다트 차르나예프를 대상으로 자녀들이 어떻게 이슬람 과격 사상에 물들게 됐는지 배경 등을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이들 부모는 자신의 자녀들은 올바르게 자랐으며 현재 억울하게 누명을 쓰고 있는 것이라는 주장을 펴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