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안보리, 북한 로켓 발사 대응 계속 협의

  • 유미정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의. (자료사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의. (자료사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에 대한 대응책을 놓고 활발한 접촉을 갖고 있습니다.유미정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유엔 안보리 순회 의장국인 모로코의 브라힘 벤무사 유엔주재 모로코 대사관 대변인은 17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안보리가 북한의 로켓 발사 대응책을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벤무사 대변인] “There are consultation at the UN security council…”

북한 로켓 발사에 대한 긴급회의가 소집된 후 유엔 안보리 회원국들간에 협의가 계속 진행 중이라는 것입니다.

하지만 벤무사 대변인은 유엔 안보리가 아직 어떠한 결정도 내리지 않은 상태라고 말했습니다.

[녹취:벤무사 대변인] “It is premature to say what exactly will be the…”

북한의 로켓 발사에 대한 안보리의 대응 형식이 의장성명이 될 지, 결의안이 될 지 말하기 어렵다는 겁니다. 또 현 상황에서 의장성명 혹은 결의안 등에 포함될 내용을 말하기는 시기상조라고 벤무사 대변인은 덧붙였습니다.

벤무사 대변인은 그러면서 안보리의 최종 결정은 많은 기준(criteria)들에 따라 좌우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안보리에서는 주말인 지난 15일과 16일에도 북한의 로켓 발사에 대한 후속조치를 놓고 활발한 비공식 접촉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부 전문가들은 안보리가 지난 12일 북한의 로켓 발사를 규탄하고 긴급회의를 소집한 지 엿새째에 접어들고 있다는 점에서, 곧 대응 방안을 내놓을 것으로 관측하고 있습니다.

한국 언론들은 한국 정부 외교통상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안보리가 15일이나 16일께 대북 제재의 형식과 내용을 구체화 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앞서 안보리는 지난 4월 북한의 로켓 발사 때는 사흘 만에 의장성명을 채택했었습니다.

이런 가운데 러시아와 일본이 북한의 로켓 발사 대응 논의에서 협력해 나가기로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러시아의 이타르타스 통신은 17일 일본 외무성을 인용해, 이고리 모르굴로프 러시아 외무차관과 스기야마 신스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전화통화를 갖고 두 나라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제안을 지지하고 협력키로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앞서 러시아는 지난 14일 북한의 로켓 발사를 규탄하는 유엔 안보리의 결의안 채택 논의를 지지한다고 밝혔었습니다.

하지만 안보리 거부권을 지닌 중국은 북한에 대한 추가 제제를 반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중국은 지난 4월 북한의 로켓 발사 때도 대북 결의안에 반대하는 대신 안보리 의장성명에는 찬성했습니다.

VOA 뉴스 유미정입니다. (끝)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