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전단 살포지점 군사적 타격'...한국 '북 도발시 원점 격멸'


북한 조선중앙TV 아나운서가 19일 대북전단 살포 지점에 대해 경고 없는 군사적 타격을 실행한다는 북한군 서부전선사령부의 '공개통고장'을 읽고 있다.

북한 조선중앙TV 아나운서가 19일 대북전단 살포 지점에 대해 경고 없는 군사적 타격을 실행한다는 북한군 서부전선사령부의 '공개통고장'을 읽고 있다.

한국 내 탈북자단체들이 오는 22일 북한에 전단을 살포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북한 측이 군사적 타격에 나서겠다고 위협했습니다. 김관진 한국 국방부 장관은 북한이 도발할 경우 강력히 대응하겠다는 방침을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군 서부전선사령부는 19일 한국 내 탈북자단체들의 대북 전단 살포 계획에 대해 공개 통고문을 발표했습니다.

북한은 통고문에서 전단 살포 움직임이 포착되는 즉시 무자비한 군사적 타격을 가할 것이라고 위협했습니다.

또 전단 살포는 가장 노골적인 심리전이자 전쟁도발 행위라며 최고존엄을 모독하는 행위를 결코 묵과하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입니다.

[녹취: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 “삐라 살포 지점은 도발원점이며 즉시 청산해버려야 할 물리적 타격목표이다. 림진각 주변의 남조선 주민들은 있을 수 있는 피해를 예견해 미리 대피할 데 대해 알린다.”

이에 대해 한국 김관진 국방부 장관은 북한이 도발하는 즉시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관진 장관은 이날 국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도발원점을 완전히 격멸하겠다며, 해당 부대에 이 같은 방침을 이미 전달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탈북자단체들의 연합체인 북한민주화추진연합회는 오는 22일 임진각에서 북한 3대 세습에 반대하는 내용의 전단을 북한에 날려보내겠다고 밝혔습니다.

김성민 연합회 위원장은 북한의 위협에도 불구하고 예정대로 전단 살포를 강행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국의 북한 문제 전문가들은 북한의 이 같은 군사적 위협이 군부의 충성경쟁에서 비롯된 것으로, 한국의 대선 결과에 개입하려는 의도로 보고 있습니다. 한국 국방연구원 백승주 박사입니다.

[녹취: 한국 국방연구원 백승주 박사] “북한 군은 최근 군인이 남측으로 넘어오는 등 내부적으로 위기 상황에 있는 상황이고 리영호 해임 이후 위축된 상황입니다. 이에 따라 군의 입지를 강화하고 지도자에 대한 충성을 과시하기 위해 이런 협박을 하고 있다고 보여집니다. 또 한국 대선에 개입하려는 의도로 긴장을 조성해 북한이 원하는 후보에 유리한 환경을 만들려는 생각도 갖고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이에 따라 북한이 실제 군사적 도발을 실행에 옮길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북한은 김정은 체제가 출범한 뒤 최고존엄 모독과 미국과 한국의 군사훈련 등을 이유로, 대응 타격과 조준격파라는 표현을 써가며 남한에 대한 위협 수위를 높여왔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