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26일 트윗 아래에 “부재자 투표에 관한 팩트를 확인하라”는 경고 문구를 띄웠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트윗에 우편 투표가 부정선거로 이어질 것이라고 비난한 내용을 담았다. 사진 출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계정 캡처.
트위터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26일 트윗 아래에 “부재자 투표에 관한 팩트를 확인하라”는 경고 문구를 띄웠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트윗에 우편 투표가 부정선거로 이어질 것이라고 비난한 내용을 담았다. 사진 출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계정 캡처.

미국의 거대 소셜미디어 기업인 트위터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와 관련해, 펙트체크가 필요하다는 경고 문구를 남겼습니다. 

트위터는 어제(26일) 우편투표가 선거 조작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 내용 아래에 파란색 느낌표를 달며, 이 내용이 사람들을 오도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11월 미 대선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가능성을 우려하는 유권자들이 투표용지를 우편으로 보낼 수 있도록 한 캘리포니아주의 결정을 문제 삼았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표투표가 유권자 사기로 이어질 것이며, 우편함은 털리고 투표용지는 위조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수 백만 명에게 투표용지를 보내고 있다"며 "선거는 부정선거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트위터는 이달 들어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잘못된 내용을 올린 트위터와 관련해 경고 표시를 하기 시작했습니다. 트위터는 이 방침을 트럼프 대통령에게도 적용했습니다.

이 화면에서 트위터는 '당신이 알아야 할 것'이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우편투표 조작설과 관련해 거짓 주장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팩트체커들은 우편투표가 유권자 사기와 관련 있다는 증거가 없다고 말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가 언론의 자유를 완전히 억누르고 있다고 주장하는 한편 트위터가 대선에 개입했다고 비난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