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타임스가 홍콩을 기반으로 활동하던 뉴스 인력을 내년중에 한국으로 이동시킬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뉴욕타임스가 홍콩을 기반으로 활동하던 뉴스 인력을 내년중에 한국으로 이동시킬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미국 '뉴욕타임스'(NYT) 신문이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에 대한 우려로 홍콩 사무소 일부를 한국의 수도 서울로 이전합니다.

뉴욕타임스는 14일 온라인 기사에서 이런 계획을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편집자와 경영진들의 말을 인용해 중국의 새 법이 "우리의 운영과 저널리즘에 어떤 의미를 부여할 것인지에 대해 많은 불확실성을 야기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비상계획을 세우고 편집인력을 지역별로 다양화하기 시작하는 것이 현명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뉴욕타임스는 한국 외에 도쿄와 방콕, 싱가포르를 홍콩 외곽의 뉴스팀에 적합한 장소로 고려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외국의 비즈니스에 대한 우호성, 독립언론성, 그리고 몇몇 주요 아시아 뉴스 기사에서의 중심적 역할 때문에 서울을 선택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은 자국 언론과 해외 언론 모두에 적용됩니다.  

이에 따라 중국 당국은 언론사의 보도 내용이 국가 안보를 해친다고 판단될 경우 언론사에 정보 삭제를 요구하거나 자료를 제출하도록 할 수 있습니다.

최근 중국은 홍콩 국가보안법을 만장일치로 승인한 뒤 곧바로 시행에 들어갔으며, 미국을 비롯한 많은 국가가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