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정상회의가 화상으로 진행된 가운데 살만 빈 압둘아지즈 사우디 국왕이 개막연설을 하고 있다.
G20 정상회의가 화상으로 진행된 가운데 살만 빈 압둘아지즈 사우디 국왕이 개막연설을 하고 있다.

주요 20개국 정상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의 공평한 분배와 코로나 대처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빈곤 국가들에 대해 자금을 지원하자는데 동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로이터통신’은 G20 성명 초안을 보면, 회원국들은 신종 코로나 백신과 관련해 모든 사람들에게 적당한 가격과 공정한 접근이 보장되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돼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그러면서 회원국들은 백신의 역할을 글로벌 공공재로 인식하고 있다고 이 통신은 덧붙였습니다. 

지난 21일부터 이틀 동안 열리는 G20 정상회의의 핵심 의제는 ‘신종 코로나’ 대응으로 이번 회의는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열릴 예정이었지만, 세계적 대유행 여파로 화상으로 진행됐습니다. 

이번 회의의 ‘모두를 위한 21세기 기회 실현’을 주제로 열렸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