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베이징의 CGTN 건물.
중국 베이징의 CGTN 건물.

영국 정부가 중국 관영 `CGTN’ 방송의 영국 내 면허를 취소한다고 어제(4일) 발표했습니다.

영국 오프콤(Ofcom)은 “자체 조사 결과 CGTN이 프로그램을 통제하지 못하고 공산당 지휘에 따라 방송을 내보내 국내법을 위반했다”고 취소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CGTN은 중국 관영 중앙(CC)TV 자회사로 영어 등 외국어로 방송을 송출합니다.

오프콤은 “CGTN 측에 문제를 해결할 기회를 여러 차례 제공했지만 따르지 않았다”며, “이에 CGTN의 영국 내 방송면허를 취소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조사는 과거 개인정보 불법 수집 혐의로 징역형을 살았던 영국인이 CGTN 방송에 범죄를 자백하도록 강요받았다는 고발에 따라 이뤄졌습니다.

한편 CGTN 측은 이번 조처에 대해 “독립적인 편집위원회가 방송 내용에 대해 편집권을 행사한다”고 반박했습니다.

그러면서 “CGTN은 영국 BBC, 한국 KBS, 그리고 일본 NHK 같은 기관”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중국 외교부는 영국 `BBC’방송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한 "가짜뉴스"를 보도하고 있다며 공개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어제(4일) 오후 발표한 성명에서 `BBC’가 코로나 대유행과 정치를 연결하며 중국의 은폐 의혹을 재탕했다고 주장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