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독일 서부 바드노이나-아바일러 골목에 홍수로 차들이 떠밀려왔다.
16일 독일 서부 바드노이나-아바일러 골목에 홍수로 차들이 떠밀려왔다.

기록적인 폭우가 유발한 홍수로 독일과 벨기에에서 지금까지 125명이 넘는 사람이 사망했습니다.

독일 라인란트팔츠주 당국은 63명이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사망자 가운데 12명은 요양 시설에 살던 사람들입니다.

인접한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에서는 43명이 숨졌습니다. 하지만, 주 당국은 사망자가 늘어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현재까지 최소한 106명이 목숨을 잃은 독일 외에 벨기에가 이번 홍수로 큰 피해를 봤습니다.

벨기에에서는 이번 홍수로 집들이 휩쓸려 갔습니다. 벨기에 정부는 지금까지 20명이 사망하고, 20명이 실종됐다고 16일 발표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피해 지역에서 구조작업이 진행되고 있다고 ‘AP통신’이 16일 보도했습니다.

독일 군 당국은 구조작업을 돕기 위해 약 900명의 병력을 파견했습니다

사망자 외에 1천 300여 명이 실종된 가운데 구조당국은 도로가 끊기고 전화 연결에 장애가 발생해 이들의 소재를 파악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 'CNN' 방송은 15일 보도에서 이 지역에 쏟아진 강수량은 지난 24시간 동안 100mm에서 150mm로 이는 평소 이 지역 한 달 강수량보다 더 많은 양이라고 전했습니다.

독일 기상당국은 이 방송에 "지난 100년 동안 이렇게 많은 비가 내린 적이 없다"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