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의 패트리어트 지대공 방어미사일 시험발사 장면. (자료사진)
미군의 패트리어트 지대공 방어미사일 시험발사 장면. (자료사진)

미국이 호주와 합동 군사훈련을 실시하고 있는 가운데  지대공 미사일로 무인기, 드론을 격추했습니다

'워싱턴 타임스'는 18일 미군이 호주 퀸즐랜드 숄워터 베이 훈련장에서 패트리어트 미사일을 발사해 드론을 격추하는 데 성공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미국과 호주가 2년마다 실시하는 '탤리스먼 세이버 21' 워게임은 지난 14일부터 시작해 오는 31일까지 진행됩니다.

이번 훈련에는 한국을 비롯해 호주, 일본, 뉴질랜드, 캐나다, 영국 등이 참여했습니다.

미 관리들은 이번 훈련이 적대국들의 위협에 대응해 연합군이 이 지역을 쉽게 이동할 수 있는 능력을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패트리어트 발사를 처음 보도한 미 성조지(Stars and Stipes)는 북한이 2017년 일본 북부를 향해 탄도 미사일을 발사한 사실을 언급했습니다.

이 신문은 미군과 이 지역의 지휘관들이 늘 우려하는 사항으로 중국과 북한의 미사일 위협을 지적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북한의 위협 외에도, 미 국방부는 최근 몇 년 동안 분쟁을 겪고 있는 남중국해 지역에서 인공 군사기지를 건설하고 있는 중국과의 경쟁을 확대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중국군은 최근 남중국해의 분쟁지역 두 섬에 정찰기와  헬리콥터 등을 배치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