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과 호주가 오늘(9일) 외교.국방 장관 2+2 화상회담을 했다. 회담에는 일본에서는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과 기시 노부오 방위상이, 호주에서는 모리스 페인 외무장관과 피터 더튼 국방장관이 각각 참석했다.
일본과 호주가 오늘(9일) 외교.국방 장관 2+2 화상회담을 했다. 회담에는 일본에서는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과 기시 노부오 방위상이, 호주에서는 모리스 페인 외무장관과 피터 더튼 국방장관이 각각 참석했다.

일본과 호주가 오늘(9일) 외교.국방 장관 2+2 화상회담을 통해 중국의 인권 탄압에 대한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이날 회담에는 일본에서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과 기시 노부오 방위상이, 호주에서는 모리스 페인 외무장관과 피터 더튼 국방장관이 각각 참석했습니다.

이들은 회담 후 발표한 공동성명을 통해 "중국 신장 지역에서의 위구르족과 다른 무슬림 소수민족에 대한 인권 유린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공유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중국이 유엔 인권최고대표를 포함해 독립적인 국제 관찰자들에게 신장 지역에 대해 긴급하고 의미있으며 제한되지 않은 접근을 허가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공동성명에는 홍콩의 민주주의 약화에 대한 우려도 포함됐습니다.

이에 대해 중국은 내정간섭이라며 반발했습니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신장과 홍콩 관련 문제는 중국의 내정으로 외국의 간섭을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일본과 호주가 중국을 악의적으로 비방하며 내정에 간섭하는 것을 단호히 반대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