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꽃제비 출신으로 다음달 실시될 영국 지방선거에서 덴턴 사우스 지역구의 보수당 구의원 후보로 출마한 티모시 조 씨(왼쪽)가 로라 에반스 보수당 맨체스터 시장 후보와 유세를 펼치고 있다. 사진=티모시 조.
북한 꽃제비 출신으로 다음달 실시될 영국 지방선거에서 덴턴 사우스 지역구의 보수당 구의원 후보로 출마한 티모시 조 씨(왼쪽)가 로라 에반스 보수당 맨체스터 시장 후보와 유세를 펼치고 있다. 사진=티모시 조.

북한 `꽃제비' 출신 청년이 다음달 실시되는 영국 지방선거의 지역 보수당 후보로 선정됐습니다. 앞서 다른 지역에서 출마한 박지현 씨에 이어 탈북민 출신 영국 시민 2명이 구의원 선거에 출마하는 겁니다. 김영권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영국 보수당은 다음달 실시될 지방선거의 맨체스터 수도권 덴턴 사우스(Denton South) 지역 구의원 후보로 티머시 조 씨를 최종 선정했다고 최근 발표했습니다.

이 지역 선거 관련 게시판에는 9일 현재 노동당, 녹색당 등의 후보와 함께 보수당 후보로 조 씨의 이름이 올랐습니다. 

올해 33살인 조 씨는 북한 `꽃제비' 출신으로 지난 2008년 영국에서 난민 지위를 받아 정착한 탈북민 출신 영국 시민입니다.
 
[녹취: 티머시 조 후보] “제 이름은 조 디모데입니다. 현재 13년가량 영국에서 살고 있습니다. 저는 2004년에 탈북했습니다.”

영국에서 탈북민이 지방 구의원 선거에 출마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로, 앞서 함경북도 청진 출신 박지현 씨가 맨체스터 수도권의 다른 지역에 보수당 후보로 선정돼 현재 선거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티머시 조 씨는 어린시절 부모와 헤어진 뒤 수 년 동안 거리에서 꽃제비 생활을 하다 중국으로 탈북한 뒤 체포와 강제북송, 재탈출을 반복한 끝에 영국에 정착했습니다.

이후 영어를 배우고 고등학교 졸업 검정고시를 거쳐 대학과 리버플대 대학원에서 국제관계안보학 석사학위를 받은 뒤 하원의원 보좌관으로 활동했고, 지금은 영국 의회 내 '북한 문제에 관한 초당파 의원 모임'(APPG-NK)의 행정관(Inquiry Clerk)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조 씨는 8일 VOA에, 8년 전 대학생 때 자원봉사자로 영국 의회 내 '북한 문제에 관한 초당파 의원 모임'(APPG-NK) 공동의장인 피오나 브루스 하원의원의 선거 유세를 도우면서 정치에 대한 꿈을 키웠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티머시 조 후보] “(북한에서) 봤던 정치와 너무 다른 거예요. 사람과 사람의 대화를 통해 그 사람의 실정을 들어주고 그것을 대변해 지역을 대표하고. 특히 유권자들에게 투표를 하라고 강압하지 않잖아요. 근데 북한이라는 우리가 살아왔던 시스템은 강압이 돼 있고 유권자가 투표하지 않으면 감옥에 가야 하고. 그런 시스템에서 살다 와서 산 체험으로 정치를 직접 선거 캠페인에 뛰어들어 하다 보니까 여기에서 너무 많이 고무돼고 이게 바로 민주주의, 시민사회란 한 폭의 그림을 제 눈으로 처음으로 볼 수 있었습니다.”

이후 정치와 국제관계를 배우고 의회에서 일하면서 정부에 대한 견제와 균형, 풀뿌리 민주주의의 중요성을 실감해 구의원 선거 출마를 결심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티머시 조 후보] “그러면서 많은 것을 느낀 게 정치를 배우고 시작하려면 지역부터 알아야겠구나. 지역정치를 일단 알아야 나라 정치를 알 수 있고, 나라 정치를 알아야 세계 정치를 할 수 있고, 세계 정치를 알게 되면 안보가 눈에 보이게 되고,”

조 씨는 자신이 출마한 지역이 야당인 노동당 강세 지역이지만 당선 여부에 관계없이 계속 도전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꽃제비로 북한을 탈출해 지금까지 살아온 여정이 기적과 도전의 연속이었기 때문에 앞으로 구의원은 물론 국회의원 등 더 풍부한 경력과 경험을 쌓아 궁극적으로 북한의 자유와 민주화에 이바지하는 게 개인적인 사명이란 겁니다.

[녹취: 티머시 조 후보] “북한에서는 정치란 그 단어 자체가 Privilege(특권)의 선택권을 받은 사람만 되는 건가 이런 생각을 하면서, 그런 환경에서 자라왔기 때문에 정치가 뭔지 몰랐지만, 영국에 와서 산 정치를 이론으로 배우고 몸으로 배우고 하니까 더 많은 Encouragement(격려)가 나오고 Inspiration(영감), 꿈, 희망이 생기게 됐습니다. 결국, 이 꿈과 희망이 나중에 북한 사람들을 민주주의의 구성원이 되도록 하는 게 제가 걸어갈 수 있는 부분에서 미션이 아닐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티머시 조 씨는 인신매매와 강제북송의 아픔을 겪은 박지현 후보와 자신 등 3만여 명의 해외 탈북민은 모두 북한에 대한 사명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탈북민은 대부분 상상하기 어려운 험난한 삶을 살았지만, 주위로부터 여러 도움을 받아 어려움을 극복하면 여전히 고통 속에 있는 북한 주민들이 보이기 때문에 “북한을 변화시켜야 한다는 소명 의식을 느끼게 된다”는 겁니다. 

조 씨는 그러면서 힘들 때마다 거리에서 잠을 자고, 중국 상하이에서 다시 체포돼 북송 위기에 몰렸을 때 살려달라고 간절히 기도한 끝에 기적적으로 풀려난 때를 떠올리며 마음을 다진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티머시 조 후보] “과정들을 보게 되면 불가능한 시나리오가 상당히 많았어요. 그런데 모든 게 가능하게 진행되는 것을 보면 저희가 살아남을 수 있는 과정들이 어찌 보면 사명을 위해 남지 않았을까? 저희가 살아가는 삶 속에 이런 기적 같은 이 과정들이 북한의 희망을 만들어 가는 원초적인 주춧돌이 된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그것이 한반도 통일로 될 거고요.”

5천여 명의  구의원을 뽑는 영국의 지방선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여파로 1년여 연기된 끝에 다음달 6일 실시됩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