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ssengers including foreign journalists invited for the 70th anniversary of North Korea's founding day, arrive on a plane at…
지난 2018년 9월 평양을 방문한 외국인들. (자료사진)

북한 당국이 ‘우한 폐렴’ 유입을 막기 위해 중국에서 입국하는 모든 외국인에 대해 한 달간 격리 조치와 건강 검진을 의무화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북한에 외교 공관을 두고 있는 나라들은 자국민의 안전이 중요하다며 북한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안소영 기자입니다. 

영국 외교부는 최근 전 세계로 확산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우한 폐렴’의 북한 내 유입 가능성과 관련해, (해외 주재) 자국 직원들의 안전과 보안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영국 외교부 대변인] “ The safety and security of our staff is of paramount importance and we keep out staffing posture under regular review.”

영국 외교부 공보실은 28일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이같이 전하며 자국 직원들의 상황을 정기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영국 외교부는 ‘신종 바이러스’와 관련한 북한 상황을  ‘북한 여행 주의보’ 웹사이트에 갱신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28일 갱신된 영국 외교부의 ‘북한 여행 주의보’에는 
북한 당국이 중국에서 입국하는 모든 외국인들이 한 달 간의 격리 조치와 건강 검진을 받게 될 것이라고 발표했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평양 주재 러시아 대사관도 소셜 미디어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러시아 대사관은 28일 페이스북에, 북한 외무성 의전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예방 차원에서 북한에 공식 등록된 외국 공관 직원과 국제기구 파견 직원 등 모든 외국인은 중국에서 북한으로 입국 시 한 달간 격리 돼 의료 관찰을 받아야 한다고 통보했다고 전했습니다.

또 평양에 대사관을 두고 있는 몽골 외교부는 28일 VOA에,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해 보건부와 협의해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하고 있으며, 자국 국민에 대한 최근의 공공 보건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보건 안전 권고안을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몽골 외교부]"In terms of coronavirus outbreak,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in consultation with the Ministry of Health is closely monitoring this situation and is providing the health and safety recommendations to the Mongolian citizens to respond to this emerging public health threat."

또 평양에 대사관을 두고 있는 몽골 외교부는 28일 VOA에,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해 보건부와 협의해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하고 있으며, 자국 국민에 대한 최근의 공공 보건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보건 안전 권고안을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몽골 외교부]"In terms of coronavirus outbreak, the Ministry of Forign Affairs in consultation with the Ministry of Health is closely monitoring this situation and is providing the health and safety recommendations to the Mongolian citizens to respond to this emerging public health threat."

스웨덴 외무부는 28일 북한 주재 자국 대사관과 함께 ‘우한  폐렴’과 관련한 북한 내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스웨덴 외무부 대변인] “The Swedish Government including the Ministry for Foreign Affairs and our embassy in DPRK are closely monitoring the situation and are in close contact with relevant agencies. In particular the Public Health Agency of Sweden.”

외무부 대변인은 북한의 ‘우한 폐렴’ 발병 가능성과 관련한 스웨덴 정부의 입장을 묻는 VOA질문에 이같이 답하고, 관련 기관, 특히 스웨덴 공중보건 당국과 긴밀히 접촉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북한이 신종 바이러스 유입을 막기 위해 중국으로부터의 관광과 여행을 제한하고, 중국과 북한을 잇는 항공 노선 여러 편을 취소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평양주재 자국 대사관은 북한에 있는 스웨덴 국민들에게 당국의 추후 공지를 잘 따를 것을 촉구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안소영입니다.